40년째 아픈 그녀의 한마디,

40년째 아픈 그녀의 한마디, <아파서 살았다>

0 1689

“이렇게 살아서 뭐하나.”

가끔 넋두리처럼
이야기할 때가 있었습니다.

크고 작은
삶의 장애물을 만날 때였지요.

이렇게 힘들고 외롭다면
지금이라도 죽어도 좋겠다는
생각이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다시 말합니다.

“아파도 살자.”

그런데 여기,
아파서 살았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녀는 21살에
‘류머티스 관절염’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 후로
지옥 같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침대에 누워
모기가 얼굴을 물어도

손을 올리기 힘들어
그저 참아야 했지요.

그렇게 그녀는
넘어지고, 다시 일어서고
또 넘어지는 삶을
’40년’간 살아왔습니다.

이제 60살을 바라보는 나이가 되어
그녀는 이렇게 말합니다.

“‘아프면서 살았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제
‘아파서 살았다’라는 걸 알게 됐다.”

그녀의 이야기를 가만히 듣고 있으면
거칠게 나를 내모는 삶 앞에

어떻게 하면 조금 의연해질 수 있는지
깨닫게 됩니다.

그녀의 이야기, 한 번 들어보는 건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