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사람이고 싶지만 호구는 싫어

친절한 사람이고 싶지만 호구는 싫어

0 757

 

우리 주변에 꼭 있는

부탁도 잘하고 대화도 잘하는 인기 있는 사람.

하지만, 전혀 무례하지 않은 사람.

 

‘뭔가 특별한 게 없어 보이는데,

어떻게 저런 건강한 관계를 유지할 수 있을까?’

생각해 본 적 있지 않나요?

 

저자는 이런 사람을 두고

‘호감형 여우’라 부릅니다.

 

이는 친절하게 대하면서도

인간관계를 자신에게 유리하게

주도하는 사람을 말합니다.

 

이 사람들이 주도권을 갖는 이유는

‘교제의 기술’을 숙지하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예를 들면 이런 방법입니다.

 

꼭 친해지고 싶은 사람이 있다면

사람이 많은 수선스러운 분위기에서 나와
소수의 인원으로 대화를 나눈다거나
높은 목소리로 존재감을 드러낸다거나,

상대에게 칭찬해야 할 일이 생길 땐 꼭 입 밖으로

소리 내어 말한다는 등의 기술입니다.

 

나의 상냥함은 왜 항상

함부로 대해도 되는 걸로 결론나는지,

 

그렇다고 무표정으로 있으면

왜 무례한 걸로 여기는지,

 

매번 좀더 좋은 관계를 위해
두 모습 사이를 저울질하다
힘들었던 경험이 있다면
이 책을 읽어보세요.

 

나이토 요시히토가 제안하는

구체적인 기법을 연습하고 적용하다 보면 여러분도

무례하지 않으면서

주도적으로 관계를 이끌 수 있게 될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