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무드와 채근담

[삶의 철학을 배우고 싶은 당신에게] 탈무드와 채근담

0 1033

 

류승완 감독은 영화 ‘베테랑’ 인터뷰에서
“한 사람을 구원하는 게
세상을 구원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탈무드’의 구절입니다.

워런 버핏과 빌 게이츠는
자선 활동을 강조하면서,
“내가 남에게 베푼 것은
마음에 담아두지 말고,
남이 네게 베푼 것은
마음에 새겨두라”라고 말했습니다.

이는 ‘채근담’의 구절입니다.

5000년 유대인의 지혜와 처세를
집대성해놓은 “탈무드”,
중국 명나라 학자였던 홍자성의 어록인
“채근담”의 철학이
여전히 현대 리더들의 삶의 철학이 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적시 적소에서
탈무드나 채근담의 구절을 인용할 수 있는
그 능력, 왠지 부러운데요..

이번 기회에
일부만 알고 있는 탈무드와 채근담을
한 번에 정리해보는 것은 어떤가요?

동, 서양의 지혜를 하나로 묶어,
한눈에 보기 쉽게 나온 책,
<탈무드 채근담> 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탈무드는 삶의 통찰과 더불어,
유대인들의 위기관리 능력을 배우는
인생 교과서와 같은 책이죠.
채근담은 나물 뿌리를 곱씹듯,
곱씹어볼 만한 내용이 너무 많습니다.

책, <탈무드 채근담>은
닮은 듯 다르고, 다른 듯 닮은
동서양의 두 고전을 비교해가며
읽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탈무드는 머리로 배워서 익힌다면,
채근담은 가슴으로 배워서 새긴다고 말하는데요.
머리와 가슴을 함께 채워봐도 좋겠습니다.

쉽고 재미있게 이야기를 풀어냈기에,
아이와 함께 읽기도 추천합니다.
책, <탈무드 채근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