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모든 사연 제12화

세상의 모든 사연 제12화 <모두 선생님 덕분입니다>

0 398

어린 시절,
저는 아버지 일 때문에
스페인에서 살게 되었습니다.

어린 저에게 외국 생활은
엄청난 스트레스와 압박감 자체였습니다.
무엇보다 언어가 통하지 않았고
새로운 문화에 적응하기가
어른 못지않게 힘들었기 때문입니다.

7살이 되던 해, 외국인 학교에 입학했습니다.
하지만 학교에서도 저는
겉으로 빙빙 돌았습니다.
스스로 외국인 친구들을 경계했고
인사를 나누는 친구가 한 명도 없었으니까요.

시간이 흐르자
종종 또래 친구들과의 다툼이
일어났습니다. 소통하지 않아
생긴 오해로 인한 싸움이었습니다.
몇 번의 다툼이 계속되자
외국인 친구들도 저에게
다가오지 않았고 저는 투명인간 같았습니다.

얼마 후,
학교에서 부모님 면담을 요청했습니다.

학교 교장 선생님께서는
제가 더는 학교 다니는 것이
어려울 것 같다고 말씀하셨고,
부모님은 애써 눈물을 삼키시며
조금 더 시간을 달라며
연신 고개를 숙이며 사정하셨습니다.

부모님의 부탁 때문인지
교장 선생님께서는 선생님들과
회의를 하셨고 전담 선생님을 통한
1:1 교육방법을 생각해내셨습니다.

하지만 그 어떤 선생님도
문제 학생인 저를 전담하여
가르쳐주겠다 나서지 않으셨지요.

서로 눈치만 보시던 선생님들 사이에서
한 선생님께서 조용히 손을 드셨습니다.

선생님의 성함은 Mrs. Oreal.

Mrs. Oreal 선생님은 그날부터
저를 자식처럼 신경 써주셨습니다.
처음에 경계하고 믿지 않던 저는
선생님의 진심에 마음을 서서히 열었습니다.

30분도 책상에 앉아있기 힘든 저는
선생님의 영어수업에
집중하며 실력을 키워가기 시작했지요.

Mrs. Oreal 선생님께서는
저의 성격이나 장단점을 파악하시고
당근과 채찍을 통한 가르침으로
공부에 재미를 붙일 수 있도록 해주셨습니다.

스스로 자신감이 붙던 나날이 계속되자
저는 선생님께서 시키시는 일이면
무엇이든 하기 시작했습니다.

1년 후, 저는 더는 선생님의
1:1 수업이 필요 없을 정도로 성장했습니다.

언어소통은 물론이고,
외국인 친구들과의 관계 형성에도
도움이 될 다양한 가르침을 주셨습니다.

편협한 생각에서 벗어나
새로운 사고를 할 수 있도록
용기를 북돋워 주셨던,

무엇보다
그 누구도 맡기 꺼리던
외국인 문제 학생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묵묵히 지켜봐 주신 Mrs. Oreal 선생님.

어른이 된 지금도
선생님과 함께했던 시간을
잊지 못하고 그리워하는 건
너무나 당연한 일인지도 모릅니다.

20년이 지난 지금,
외국인 앞에서도 주눅이 들지 않고
당당하게 이야기 나눌 수 있는 건
모두 선생님 덕분입니다.

눈 맞춤 한 번,
인사 한 번 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만큼 힘들었던
소극적이었던 동양인 학생을
긍정적인 사람으로,
배려하는 사람으로,
세상을 품는 사람으로 키워주신
Mrs. Oreal 선생님.

정말로
당신이 그립습니다.

최석민 님의 소중한 기억을
공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용기를 내 사연을 보내주신 분들께
상처가 될 수 있는 말은 삼가주세요~
———————————————

책속의 한줄이 당신의 이야기를 듣고 싶습니다.
#가족 #연애 #직장 #인생 #우리사는이야기

*선정되신 분들께는
– #책속의한줄 SNS 글 소개
– 도서 출간 시 우선 수록
– 도서를 선물해드립니다.

*사연 보내실 곳 : story@ladybugs.co.kr
– 사연, 사진, 필명, 연락처 필수^^
(보내주신 사연/사진은 보기 편하게 수정 될 수 있습니다.)

———————————————
책속의 한줄 소식받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