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모든 사연 제11화

세상의 모든 사연 제11화 <아찔했던 희망가>

0 431

1990년,

그 시대에 젊음을 꽃피웠던 세대라면
누구나 이 영화를 기억하고 있을 것입니다.

바로, 박상민이 주연을 맡았던 영화
<장군의 아들>

‘우미관’을 대표하는 아름다운 여성과
나쁜 일본인들을 때려눕히는
뒷골목의 사나이, 김두환의 러브스토리는
굉장한 인기를 넘어 동경의 대상이기도 했지요.

아! 격투 장면 때마다
붕붕 날아다녔던 시라소니 역시
또 다른 영웅이었습니다.

그 시절, 어른이나 아이 할 것 없이
흥얼거렸던 노래가 있지요.

바로, <장군의 아들> 영화에서
나왔던 ‘희망가’입니다.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너의 희망이 무엇이냐.
부귀와 영화를 누렸으면
희망이 족할까~♪”

일본인들에게 핍박받으며
억눌려 살아야 했던 삶 속에서
희미한 한 가닥의 희망을 품고
살아가야만 했던 이들이
구슬프게 불렀던 ‘희망가’.

1992년,
<장군의 아들> 3편이
‘희망가’와 함께 인기를 끌었던 그 무렵,
저는 예식장에서 결혼행진곡을 치는
피아노 반주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습니다.

어느 주말,
여느 때와 같이 저는
누군가의 결혼식 반주를 하기 위해
일찌감치 구석에 자리 잡은
피아노 앞에 앉아 결혼행진곡을
연습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그날따라
혼자서 중얼거렸던 ‘희망가’가
저절로 손끝으로 연주되는 것이었습니다.

‘한 번만 쳐봐야지…’했던 게 그만,
두 번이 되고, 세 번이 되고…
한 번 치고, 또 치고, 또 치고.

시간이 가는 줄 모르고
혼자만의 ‘희망가’연주에
폭 빠졌습니다.

얼마나 지났을까.
한참 ‘희망가’를 열정적으로 연주하다
갑자기 이상한 느낌이 들어
피아노실 커튼을 살짝 젖혀보니, 글쎄!

텅텅 비었던 객석은
사람들로 꽉 차있었고,
독주회를 열듯 연주하던 저를
모두 쳐다보고 있는 게 아니겠습니까.

그때 그 하객들은
저의 ‘희망가’ 연주실력에 감동했을까요?
아니면
기쁘고 축복 가득한 결혼식 날,
청승맞고 슬픈 희망가를 연주하던
이상한 사람의 정체가 뭔지 궁금했을까요?

황당하고 민망함도 잠시,
허둥지둥 바로 예식이 진행되어서
어떻게 잘 넘어갔지만
시간이 지나 그때를 다시 돌이켜볼 때마다
매번 저는 가슴이 ‘철렁’합니다.

‘아, 그때 어르신들께
멱살이 안 잡혔던 게 참 다행이구나’
하는 마음도 들고요.

많이 늦었지만
그날 저의 구슬픈 ‘희망가’연주로
결혼식을 시작하셔야 했던 신랑신부님,
정말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지금쯤 단란한 가족을 이루어
행복하게 살고 계시겠지요.

앞으로도
그 날의 아찔함이 떠오를 때마다
두 분의 건강과 행복한 결혼생활을
함께 기도하겠습니다.

아찔했던 그 날의 추억을
다시 한 번 회상하며
‘희망가’를 조용히 불러봅니다^^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너의 희망이 무엇이냐.
부귀와 영화를 누렸으면
희망이 족할까.
푸른 하늘 밝은 달 아래
곰곰이 생각하니
세상만사가 춘몽 중에
또다시 꿈 같다♪

 
이수빈 님의 소중한 기억을
공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용기를 내 사연을 보내주신 분들께
상처가 될 수 있는 말은 삼가주세요~
———————————————

책속의 한줄이 당신의 이야기를 듣고 싶습니다.
#가족 #연애 #직장 #인생 #우리사는이야기

*선정되신 분들께는
– #책속의한줄 SNS 글 소개
– 도서 출간 시 우선 수록
– 도서를 선물해드립니다.

*사연 보내실 곳 : story@ladybugs.co.kr
– 사연, 사진, 필명, 연락처 필수^^
(보내주신 사연/사진은 보기 편하게 수정 될 수 있습니다.)

———————————————
세상의 모든 사연 더보기
책속의 한줄 소식받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