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늙을까

[매력있게 늙고 싶은 당신에게] 어떻게 늙을까

0 442

 

하나하나 흰머리가 늘어가고,
자면서 눌린 얼굴의 자국이
점점 원상복구가 잘 안 될 때..
우리는“늙음”을 발견합니다.

서글퍼하지 마세요.

“왜 이렇게 늙었을까”가 아니라,
“어떻게 늙을까”를 고민해 봐야죠.

매력 넘치는 중년 배우들을 보며
“저렇게 늙고 싶다.”라고 생각하는 당신에게
꼭 소개해주고 싶은 사람이 있습니다.

바로 ‘다이애너 애실’입니다.

1917년 영국에서 태어난 그녀!
풋풋한 20대, 그러니까 1930년대에
문학전문 출판사를 설립합니다.

그리고 75세로 은퇴하기까지
세계적인 작가들을 수없이 발굴한,
전설적인 편집자라 불렸죠.

은퇴 후, 90대,
‘늙었다’는 사실이 자꾸 떠오를 때,
애실 할머니는 생각합니다.

반짝반짝한 청춘에 대해서는 책이 넘쳐나는데,
저물어가는 노년을 다룬 책은 왜 별로 없을까.
“책을 써야겠다!”

그래서 나온 책이 <어떻게 늙을까> 입니다.

노년의 서글픔과 인생의 감동을 담은 책은 아니고요,
유쾌하게 할머니와 수다를 떠는 기분인데,
묘하게 감동이 있습니다.

90세에 이르러 바라보는 인생은,
마치 산 정상 가까운 곳에서
산 아래 풍경을 바라보듯,
그제야 보이는 것들이 많습니다.

젊은 날, 수없이 했던 실수, 실패한 사랑,
자신을 궁지로 몰았던 모든 일이
한낱 유쾌했던 에피소드로 느껴지게끔 하는 것도
노년이 주는 장점인가 봅니다.

‘늙는다’를 두려워 마세요.
유쾌하고, 지혜로움을 장착한
여전히 귀여운 여성,
애실 할머니처럼 늙어도 좋습니다!

전설적인 편집자답게,
깔끔하고, 단정한 필체로
깊이 있는 ‘노년의 인생’을 담은
우리 나이로 99세, 생존 작가,
다이애너 애실의 책, <어떻게 늙을까>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