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기다림을 못 참는 내 아이에게] 일주일

0 416

img_xl

안녕하세요, 룽지입니다.
룽지는요,

코~ 자는 것도 좋아하지만,
창 밖을 내다보는 걸
가장 좋아해요.
창밖에는요,

img_xl (1)

둥실둥실 구름도 있고,
가르르 웃는 아이들도 있고,
흔들흔들 나무도 있어요.

어, 그런데 얘는…

내일은 피겠지?

img_xl (2)

“룽지야, 뭐해?”
“꽃봉오리가 피어나길 기다려.”
“그래? 같이 기다려 줄게.”

img_xl (3)

하지만 화요일에도
꽃은 피지 않았어요.

목요일에는 별이도,
금요일에는 미르도.

img_xl (4)

새로운 월요일 아침!

꽃봉오리가 활짝 열렸네요!
“와!”

어? 이번에는…

img_xl (5)

: )

옛날옛날^^ 배우로 활동했을 때
한 친구가 물어봤었습니다.
가장 떨리고 설레일 때가
언제냐구요. 전 고민없이 말했지요.

‘연극이 시작되기 바로 직전,
무대 뒤에서 호흡을 가다듬으며
첫 암전을 기다릴 때’라고.

막상 무대에 서면 안 떨리는데
연극이 시작하기 바로 그 직전이
어찌나 설레고 떨리던지요.

사랑하는 이를 기다리는 시간,
나의 2세를 기다리는 시간,
아이 마중을 나가 기다리는 시간,
간만의 여행을 준비하는 시간…

뭔가를 기다리는 이에게도
그런 마음이 들 것 같습니다.
막상 시작했을때보다
더 떨리는 시작 그 직전까지의 시간.

기다린다는 것.
어떻게 보면 참기 힘들지만
어떻게 보면 참 설레이는 일이지요.

설레는 마음으로
‘봄’을 기다려봅니다.

막상 만나면
스쳐 지나갈 수도 있겠지만^^
설렘과 떨림을 가득 안고
내 인생, 서른 몇 번째의
첫 봄을 기다립니다.

img_xl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