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의 해님은 어디로 갔을까?

[친구를 사랑하는 내 아이에게] 어제의 해님은 어디로 갔을까?

0 3773

img_xl

​곰은 해님을 정말 좋아해요.
“해님은 따뜻해서 좋아.
해님이 있으면 환하고
그림자 놀이도 할 수 있어.”

해님이 점점 산 너머로 멀어져 가면,
곰은 “기다려요, 기다려요!”하며
해님을 쫓아가요.

img_xl (1)

​”그래, 좋은 생각이 났어!”
곰은 짝짝짝 손뼉을 쳤어요.

“산 너머로 가서 해님을
주워 와야지. 어제의 해님을
주워 와야지.

곰은 들판을 타박타박,
수풀을 성큼성큼 걷다가
또 잠깐 쉬었어요.

img_xl (2)

“와! 어제의 해님이다.
내가 찾았어!”

하지만 동그란 것을 꽃을
따고 있던 토끼의 엉덩이였어요.
곰은 토끼랑 샌드위치를
나눠 먹기로 했어요.

“곰아, 저것 좀 봐!”
토끼가 신이 나서 외쳤어요.
“와! 어제의 해님이다!
우리가 찾았어!”​

img_xl (3)

하지만 동그란 것은 낮잠을
자고 있던 원숭이 엉덩이었어요.

곰이랑 토끼 그리고 원숭이는
달리기도 하고 웃기도 하며
신나게 놀았어요.
그러다가…

곰이 엉엉 울기 시작했어요.
“곰아, 울지마. 그런데
왜 해님을 갖고 싶니?”

img_xl (4)

​”해님이 있으면 환하고 따뜻해서
좋아. 함께 놀면 외롭지 않고 즐거워.”
곰은 코를 훌쩍이며 대답했어요.

그때, 토끼가 곰을 꼭 껴안았어요.
그러자 원숭이도 곰을 꼭 껴안았어요.

“곰아, 따뜻하지?”
“곰아, 이제 외롭지 않지?”

“응, 외롭지 않아.”
곰이 활짝 웃으며 말했어요.

img_xl (5)

: )

큰 아이 또래를 키우는
엄마들을 만났습니다.
엄마들의 수다에 빠지지 않는,
사교육 이야기가 시작되었습니다.

이것도 기본, 저것은 필수,
요거는 선택, 그것은 추천…

“유치원 때 그 과정은 다 했었어야지.
나중에 내 아이만 더듬, 더듬하며
이해 못하면 어떻게 해?”

이제 막 혼자 알파벳을 떼고 있는 아이가
한없이 걱정스럽고 불안해집니다.

“나도 안 시키고 싶지. 그런데 다른 애들
다 하잖아. 그럼 우리 아이만 뒤쳐질 게
뻔한데 어떻게 안시켜. 안그래?”

귀가 팔랑팔랑거립니다.
가슴이 두근두근거립니다.

엄마의 머릿속에
불안한 천둥번개가 칩니다.
어제까진 분명, 엄마 맘 속에
해님이 있었는데…

오늘, 엄마의 해님은 어디로 갔을까요.

img_xl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