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가지마, 벤노!

[분리불안 느끼는 내 아이에게] 유치원 가지마, 벤노!

0 3748

img_xl

벤노는 멋진 새 외투도 입었어요.
“이제 유치원에 갈 준비 끝!”
하지만 한 가지 문제가 생겼어요.

바로 엄마 때문이에요.
“벤노야, 유치원 가지 마!
그냥 엄마랑 집에서 재미있게 놀자, 응?”

img_xl (1)

벤노는 엄마를
따뜻하게 안아 주었어요.
그리고 엄마 손을 꼭 잡고
유치원에 갔어요.

“엄마, 걱정하지 마세요.
다른 부모님들도 유치원에
친구들을 보내잖아요.
보세요! 아무도 불안해하지 않는걸요.”

img_xl (2)

조금 뒤, 엄마는 즐거운 듯
표정이 밝아졌어요.

“엄마, 엄마는 유치원에 다니기에는
너무 크고 어른이에요. 그러니까
이제 집에 가는 게 좋겠어요.”

img_xl (3)

벤노의 말에 엄마가
징징대기 시작했어요.
“벤노야, 엄마는 집에 가기 싫어.
엄마는 벤노와 함께 있고 싶어.”

그때 벤노에게 좋은 생각이
떠올랐어요.

‘뽀뽀뽀뽀 뽀뽀뽀뽀’

그 뽀뽀를 엄마 주머니에
쏙 넣어 주었어요.

“엄마, 제가 보고 싶을 때
이것을 꺼내 보세요.”

img_xl (4)

벤노의 뽀뽀를 받은 엄마는,
그제야 기분이 좋아졌어요.
벤노는 자신을 잘 기다려 준
엄마를 꽉 안아 주었어요.

“엄마, 내일은 유치원 가는 게
더 쉬울거예요.”

그때 엄마가 깜짝 놀라며 말했어요.
“뭐?
내일 또 유치원에 간다고?”

img_xl (5)

: )

초보엄마인 친구에게서
걱정 가득한 목소리로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집 근처 유치원에서
그토록 기다리던 ‘입소’ 연락이 왔는데
막상 보내려니 마음의 준비가 안되어
보내야하나… 고민이 된답니다.

아이의 배고프다는 짜증을,
아이의 불편하다는 울음을,
아이의 정해진 생활 패턴을,

과연 유치원 선생님이
잘 파악해줄까… 하는 걱정과
내 아이의 안전이 염려되는 마음.

불안하면서 걱정되는 그 마음이
너무나 잘 이해되면서도
저 역시 겪었던 시간이기에
피식~ 웃음도 났습니다.

지금쯤 제 친구처럼
이런 고민을 하시는 엄마들,
많이 계실테지요.

이제, 진짜
엄마와 아이 모두 시작입니다.
벤노 엄마처럼^^

img_xl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