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버야, 오늘도 바빠?

[조심성 없는 내 아이에게] 비버야, 오늘도 바빠?

0 3785

img_l

비버는 엄청 바쁘게 살았어요.
어찌나 바쁜지 무언가를 차분히
생각할 틈이 없지요.

비버는 조심성이 없어서
자꾸만 말썽을 일으켰어요.

img_xl (1)

제일 엄청난 사건은
비버가 갉던 나무가
곰의 머리 위로 떨어진 것이에요.

언젠가는 사슴의 다리를
나무인 줄 알고 갉은 적도 있답니다.

아니나 다를까,
그날도 어찌나 정신이 팔렸는지
나무가 자기 쪽으로 쓰러지는 것도
전혀 몰랐답니다.

img_xl (2)

비버가 눈을 떠 보니 병원이었어요.
처음에 비버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고는
천장을 바라보는 게 다였어요.

비버는 ‘다시 건강해지기’ 계획을
꼼꼼하게 짠 다음 행동에 옮겼어요.

img_xl (3)

혼자 힘으로 걸으려고 연습하고,
요가도 열심히 하고,
무거운 역기도 들었어요.

다음으로 비버는 친구들에게
조심성 없이 굴어 피해를 많이 줘서
미안하다며 사과했어요

img_xl (4)

좋은 일을 하느라 바쁘게 지냈더니
비버는 무척 피곤했어요.

비버는 하품을 하며 누웠어요.
그러고는 바로 잠이 들었답니다.

​이제비버에게 남은 일은
달콤한 꿈을 꾸는 것뿐이에요.

img_xl (5)

: )

벌써 오후 2시를 향해가고 있는데
엄마의 그림책 구독자님들은
지금 어디서, 무엇을 하고 계신지요?

저는 대충 청소하고, 설겆이하고
포트에 커피물을 끓여놓고는
깜빡, 하고 다 식힌 채

지민과 버벌진트가 함께 부른
‘시작이 좋아’를 크게 틀어놓고
아이들이 지그재그로 쑤셔놓은
책장을 잠시 정리했답니다.

img_xl (6)

금요일.
옛날엔 가장 좋아하는 요일이었는데
지금은 더 몸이 바빠지고
머릿속이 복잡해지는 요일입니다.

주말에 삼시세끼 뭘 먹나,
주말동안 애들과 뭘 하나,
(어떻게 하면, 오늘 밤 시그널을
집중해서 볼수 있을까.. ㅋㅋ)

가만히 앉아 있어도 이상하게
바쁜 듯 느껴지는 금요일 오후…
오늘 아셋맘이 들려드릴^^ 그림책은
겁나 바쁜, 귀여운 비버의 이야기입니다.

img_xl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