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육아"

육아

0 1841

한 여자가 있습니다

딸로 나고 자라
사회에 나왔습니다.

그렇게 일과 사람을 만나다 보니
그녀는 엄마가 되었습니다.

승진에서 누락되기도,
일과 육아에 지치기도 했지만
그녀는 참 잘 이겨냈습니다.

그렇게 한참을 달려
뒤를 돌아보니
그녀는 대한민국에서 내로라하는
삼성전기에서 21년을 일했더군요.

딸로 입사한 그녀는
21년 후, 엄마로 퇴사했습니다.

그녀의 이름은 이주희,
<딸로 입사 엄마로 퇴사>의 작가입니다.

이 책은
단순한 일과 육아에 관한 책이 아닙니다.

딸로서, 그리고 한 사람으로서
사회에서 성장해가는 과정을
적어놓은 책입니다.

‘한 남자의 성공 뒤에는
한 여자의 희생이 있다고 하고

한 여자의 성공 뒤에는
여자 셋의 희생이 필요하다고 한다.

그 존재가 시어머니든, 친정엄마든, 제3의 인물이든
‘밥하는 여자’, ‘아이 돌봐주는 여자’ 없이
성공한 여자는 없다.’

진실한 엄마의 이야기와

‘세상은 내 성장 일기에 관심이 없다.

소설 속에서 어떤 역할을 하느냐에 따라
캐릭터를 죽일지 살릴지, 조연에서 준 주연급으로
줄거리를 수정할지 결정한다.’

장애물을 이겨낸 한 사람의 이야기가
와닿았습니다.

사회로, 가정으로,
혹은 다른 어딘가로 나아가는
모든 딸들에게
이 책을 추천합니다.  

0 1465

유달리 말수가 적고
매사에 느린 우리 아이.

사람들이 흔히 말하는
‘내성적인’ 아이입니다.

‘성격 때문에
혹시 해코지당하지 않을까?’

괜한 걱정으로
왜 이렇게 소심하냐며
아이에게 화를 내고 말았습니다.

내성적인 아이의 성격.
이대로 놔둬도 괜찮을까요?

<내성적 아이의 힘>의
이정화 저자는
내성적 아이들은 그들만이 가지고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합니다.

다만 항상 문제가 되는 건,
아이의 성격을 바꾸려는
부모의 행동이라고 합니다.

아이를 있는 그대로 보고
그들의 잠재력을 이끌어주는 게
중요하다는 말인데요.

그저 소심하다고만 생각했던
우리 아이에겐
어떤 잠재력이 있을까요?

0 2974

아이가 초등학생이 되고
학년이 올라갈수록
고민도 함께 커지기만 합니다.

정말…
책만 많이 읽히면 되는 것인지,
선행학습을 무시해도 되는 것인지,
학원은 언제부터 보내면 되는지.

아이가 공부 때문에 힘들어하면
아이보다 더 불안해지는 건,
바로 엄마일 겁니다.

여기, 두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이
거창하지 않아서 더 실천하기 좋은
공부법을 책으로 엮었습니다.

엄마도 아이도 부담없는
#하루1장공부습관

아이와 함께 한
엄마표 자기주도학습
노하우를 보니 불안한 마음이
가벼워지면서 위안이 되더군요.

저처럼 막연한 고민만 많은
엄마들은 물론,
-아이와 책을 펴놓고 마주하면
금세 지쳐버리는 분
-아이 스스로 공부하는 습관을
키워주고 싶은 분
-절대적으로 시간이 부족한
일하는 워킹맘에게 추천합니다.

바로, 오늘 당장
실천해 볼 수 있는 교육법을
펼쳐보세요.

0 1387

엄마는 누구야?

어느 날, 갑자기
아이가 이렇게 물었습니다.
뭐라고 답을 해야 하나 당황스럽더군요.

엄마? 엄마는… 네 엄마이지?!

아이에게 얼버무리고 난 후,
스스로 더 질문하게 되었습니다.

‘나는 누구일까.
아이의 질문에 맞는 대답일까.’

자기 자신을 온전히 이해한다는 건
쉽지 않은 일일 것입니다.
그중에서 ‘엄마’가 되고 난 후엔
더더욱 어려운 일이 되고 말지요.

“엄마는 누구야?”

이 책을 읽고 난 뒤,
아이의 질문을 곱씹어 보았습니다.
그리고 깨달았습니다.

엄마인 나에게 정말 필요한 것은
내 아이를 이해하는 것보다
나 자신을 이해하는 시간이었다는 것을.
나의 내면을 되돌아보는
시간이 필요한 엄마에게 추천합니다.
완벽한 엄마가 되기보다
엄마로서 최선을 다하고 싶은
엄마들도 펼쳐보세요.

0 1629

아이를 키우다 엄마로서
갈팡질팡하게 될 때가 있습니다.

아이를 위해 당연시했던 행동인데
어느 순간부터,
너무나 큰 잘못으로 느껴질 때.
내 아이를 위해선 절대 안 된다며
선을 그었던 어떤 생각이 한순간에
너무나 쉽게 무너질 때.

그럴 때마다
누군가에게 묻고 싶었지요.
‘이럴 땐 어떻게 하면 좋냐’고.

전문가를 찾아가기엔 부담스럽고
주변 엄마와 이야기 나누기엔
조금 망설여졌던 그때, 이 책을 만났습니다.

-연령별 교육은 어떻게?
-아이가 짜증 낼 때 대처법은?
-유아 TV 프로그램은 보여줘도 될까?

정말 아이를 키우면서 가장
많이 고민했던 것들이 담겨있더군요.

아이를 키우면서
부모로서 갈팡질팡 흔들리는 분과
아이 양육에 있어 뭔가 과학적으로
검증된 명확한 답을 알고 싶은 분께,
이 책을 추천합니다.

0 796

엄마들은 아이들을 키우면서
궁금한 것도 많고
또 고민되는 것도 많습니다.

주변 엄마들에게 물어보기엔
너무나 소소한 것 같고,
그렇다고 전문가에게 문의하기엔
너무 큰일이 되어버리는 것 같지요.

바로 그럴 때,
엄마들은 바로 ‘이곳’에 들립니다.
바로, <태평양의 끝>이라는
한 엄마의 블로그.

그곳은, 특이합니다.

한 엄마가 솔직한 고민글을 올리면
또 다른 엄마들이 솔직한 댓글로
답변을 해주며 그 어떤 조건도 없이
서로를 응원하고 토닥여주지요.

바로 그 과정을 솔직하게 담은
책이 나왔습니다. 그 책에는
엄마들의 가감없는 현실적 고민과
그에 대한 솔직한 해법 이야기가 담겨있습니다.

그 누구도 전문가가 아니지만
그 누구보다 ‘엄마내공’이 쌓인
지혜로운 엄마들의 노하우가 담겨 있지요.

이 책은,
-이런저런 육아서를 들추며 불안한 엄마에게
-내가 잘 키우고 있나, 의문 드는 엄마에게
-다른 이들도 이런 고민 할까, 궁금한 엄마에게
-아이를 키우며, 혼자라고 느끼는 엄마에게
추천합니다.

내 아이를 위해
‘엄마내공’을 쌓아보세요. ^^

0 897

아이를 키우는 것은
힘이 듭니다. 하지만,
‘예민한 아이’를 키우는 것은
정말, 생각보다 훨씬 더 힘이 듭니다.

밥 먹기, 씻기, 잠자기 등
어느 하나도 그냥 쉽게 하지 않고
부모를 힘들게 하는 아이.

“좀 더 크면 나아지겠지.”
하는 생각에 순간마다 고비를 견디며
아이가 성장하기만 바라고 있기에는
부모의 희생과 인내가 너무나 크기만 하지요.

아이의 예민함은 유전적 요소와
감정적인 문제가 작용해
만들어진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예민한 아이는 어떻게 대해야
부모가 좀 더 수월하게 키울 수 있을까요?

작은 것에 발끈하는 아이를 키우며
가슴 두근거림을 느낀 적이 있다면,
언제 폭발할지 몰라 나도 모르게
아이 눈치를 살핀 적이 있다면,

<부모의 육아습관이 예민한 아이를 키운다>를 읽어보세요.

평범하지 않은 내 아이이기에
일반적인 육아법이 통하지 않아
늘 걱정과 고민을 안고 있었던 부모님께,
도움과 가르침을 줄 것입니다.

0 1093

아이가 어릴 때는
아이의 엉뚱한 질문에
엄마인 나는 당황스럽기도 하고
행복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아이가 커가면서
귀엽기만 했던 아이의 질문은
엉뚱함을 넘어서 복잡하고
철학적인 의미까지 담아내
엄마인 나를 곧잘 당황하게 합니다.

문제는,
자신의 질문에 당황스러워하는
엄마 마음을 읽은 아이와
언제부턴가 자꾸만 멀어지는
느낌이 든다는 것입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요?

한 인문학자 엄마는
자신의 아이와 함께 겪은 경험을
바탕으로 일상의 인문학 이야기를
한 권의 책으로 엮었습니다.

고민하는 아이를 둔 부모와
그에 잘 응답하고 싶은 부모를 위한
<고민하는 아이, 응답하는 부모>입니다.

그녀는 담담하게 말합니다.
“내 아이도 그랬다”고.
“나도 서툰 부모였다”고.

수많은 책 속에서
아이에게 필요한 대답을
찾지 못한 부모님께 이 책을 추천합니다.

0 1026

초등학교 5학년.

본격적으로 부모의 통제에서
벗어나려고 하는 아이와 소통하기도,
공부를 시키기도 쉽지 않아
답답하고 막막한 부모님들 참 많으시지요.

초등학교 5학년은
앞으로의 공부 방향을 결정짓는
가장 중요한 시기이기도 합니다.

어떻게 해야 내 아이에게 맞는
학습법을 찾을 수 있을까요?

또, 부모로서 사춘기 아이의 마음을
어떻게 보듬으며 소통할 수 있을까요?

한 초등학교 선생님께서
이런 궁금증을 속 시원하게 풀 수 있는
사춘기 감정코칭법과 맞춤형 학습법을 모아
한 권의 책에 담았습니다.

그래서 책 제목도
<초등5학년 공부사춘기>입니다.

아이가 고학년이 되면서
점점 거친 표현을 하기 시작했다면,
아이 앞에서 폭발하기 직전
이성을 찾으며 한숨을 쉰 적이 있다면,
어떻게 해야 긍정적인 학습 동기를
복돋워 줄 수 있을지 고민한 적 있다면,

역지사지! 공부 사춘기를 겪고 있는
아이들의 이야기를 읽어보세요.

<초등5학년 공부사춘기>특별 저자와의 만남
장소 : 홍대입구역 2번출구 카톨릭회관 바실리오 홀
일시 : 1월 23일(월) 오전 11시

강연 신청하기 >https://goo.gl/n0kQCT

0 762

엄마라면 아실 겁니다.
내 아이의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기특하면서도 한편으론
불안하고 염려되는 마음을.

‘잘할 거야~’라는 마음과 동시에
‘어쩌지…’하는 미묘한 긴장감이
마음 한 켠에 들기도 하죠.

어쩌면 아이들보다 엄마가 더,
학교생활을 궁금해하는지도 모릅니다.

요즘 점심 급식은 어떻게 먹는지,
쉬는 시간에 아이들은 뭘 하는지,
수업 시간 교실 모습은 어떤지.

마음 같아서는 투명인간이 되어
아이의 학교생활을
살짝 엿보고 싶기도 합니다.

오늘 소개할 책은
그런 엄마들의 마음을 담아
EBS에서 방영한 프로그램
<두근두근 학교에 가면>의 책 버전입니다.

(육아 멘토 서천석 님과 김성주 아나운서의
케미가 돋보였던 프로그램이었지요.)

방송에서 못다 한,
초등 1학년 학부모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다양한 이야기를 담은
<EBS두근두근학교에가면>

아이들이 학교에 가면
어떤 다양한 모습으로 지내는지,
우리 세대 때와는 다른
요즘 아이들의 학교생활은 어떠한지,

궁금하고 또 궁금한 부모님께 추천합니다.

SNS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