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상담소 제10화 #학교가 싫대요 분노조절 안 되는 아이

고민상담소 제10화 #학교가 싫대요 분노조절 안 되는 아이

0 389

Q. 저희 아들은 초등학교 2학년입니다. 아들이 학교가 싫다고 해요.
5월부터 학교에서 분노조절이 안 되어 아이도 힘들어하고 선생님, 반 친구들도 모두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모래 놀이 치료를 시작한 지 한 달 쯤 되어가는 데 아직 효과는 없습니다. 자기가 공부를 너무 못한다며 늘 자신 없어 하고 무기력하고, 집중력도 많이 떨어지고요.

아침마다 화내지 않고 잘해보겠다고 다짐하며 등교하는 아이 모습이 짠하고 안쓰러워요. 담임선생님은 아이의 의지로는 안될 것 같다며 소아정신과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았으면 하시는데 엄마인 제가 아이를 도울 방법 좀 가르쳐주세요.

#분노조절이안되는아이

이임숙 샘: 안녕하세요?

2학년 아이가 학교 가기를 싫어하고 학교에서는 분노 조절을 못 해 힘들어하네요. 모래 놀이치료를 시작했는데도 아직 변화가 없어 더 마음이 힘드실 것 같아요.
저는 아이가 자신이 공부를 못하는 점, 자신감이 없고 무기력하고 집중력도 많이 떨어지는 특징을 보이고 있다는 점이 마음에 걸립니다. 어쩌면 이런 것들이 원인이 되어 학교 가기를 싫어하고 분노조절에 어려움을 겪는 거라는 생각이 들어요. 그런데도 아침마다 화내지 않고 잘해보겠다고 다짐하는 아이가 한편으로는 참 대견하다는 생각도 듭니다.

우선, 5월부터 분노 조절이 안 된다고 말씀하신 부분이 궁금합니다. 만약 어릴 때부터 충동성이 있고 화를 조절하지 못했다면 기질적인 문제를 의심해 볼 수 있겠지만, 그 이전엔 괜찮았고 5월부터 그런 현상이 생겼다는 건 뭔가 속상한 사건이 있어 마음이 힘들어진 건 아닐까요? 아니면 조금씩 누적되어 오던 스트레스가 이제 더이상 감당하지 못할 수준이 되어 터져버린 것일 수도 있겠지요.

중요한 건 사건 자체보다는 그 사건을 해석하는 방법에 따라 방향이 달라진다는 점이지요. 현재 아이는 어떤 사건이든 자신의 무능함과 그에 따른 좌절감으로 결론짓는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이를 힘들게 하는 주된 심리적 원인은 결국 자기 자신에 대한 무능감, 좌절감 등일 것 같습니다.

공부 못하는 것에 좌절하고 집중력도 떨어지고 무기력해지는 아이라면 급하게 부모가 도와주어야 할 것이 있습니다.

1. 인지적 재미를 경험하게 해 주세요.

재미에는 정서적 재미와 인지적 재미가 있습니다. 유아기에는 정서적으로 잘 놀기만 해도 만족감이 크지요. 그래서 유아기의 웃음은 심리적 건강의 필수요소입니다. 그런데 초등학생이 되고 점점 커가는 아이에겐 정서적 재미를 능가하는 인지적 재미가 필요합니다.
뭔가를 새롭게 배웠을 때의 즐거움, 어려운 문제를 해결했을 때의 성취감, 이런 것들이 인지적 즐거움의 중요한 부분들이지요.

2. 멋진 결과물을 기록으로 남겨 주세요.

아이가 좋아하는 취미나 소재를 발전시켜주는 것입니다. 레고 블록을 좋아하면 레고로 다양한 작품을 만들고 사진을 찍어 포트폴리오를 만들어 주세요. 단순히 만들었다 허물었다 하는 것과 다른 차원으로 자신의 결과물이 축적되면 뿌듯하고 더 큰 즐거움을 맛보게 되지요. 이런 활동이 아이의 마음이 큰 힘이 되어 자신감도 생기고 자존감도 올라가게 된답니다.

3. 지금까지 몰랐던 새로운 방법을 알게 해 주세요.

어렵기만 한 수학을 카드놀이처럼 놀았는데 쉽게 이해하게 된다면 아이는 새로운 깨달음을 얻게 된답니다. 교과서나 학습지로 하는 공부만이 공부가 아닙니다. 다양한 방법을 통해 얼마든지 공부할 수 있다는 걸 아는 것만으로도 아이는 힘이 난답니다.

이런 방법들이 분노 조절에 어떻게 도움이 되는지 궁금하실 거예요. 사실 화를 참는 건 무척 어려운 일입니다. 따라서 화가 나는 걸 참으라고 하기보다 화가 덜 나도록 상황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갖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런 경험이 누적된다면 아이는 화를 조절하게 될 뿐 아니라 화가 나는 상황 자체가 아주 많이 줄어들게 됩니다. 마음에 힘이 생기고 새로운 걸 배우는 즐거움을 아는 아이는 또 다른 해결책을 쉽게 찾게 될 것입니다.

아이가 편안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학교에 가게 되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책속의한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