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말 먹는 괴물

[나쁜 말하는 내 아이에게] 나쁜 말 먹는 괴물

0 3889

img_xl

얼마 전부터 누군가
나를 따라다니고 있어요.
내 그림자 속에 숨어서 말이에요.

사람들은 녀석을 나쁜 말을
먹고 사는 괴물이라고 불러요.
어떤 사람들은 마슈말모라고도 하지요.

img_xl (1)

내 입에서 나쁜 말이
하나씩 튀어나올 때마다

괴물은 키가 자라고
덩치가 쑥쑥 커진답니다.

나쁜 말을 먹고 사는 괴물은
하루 종일 나를 따라다녀요.

img_xl (2)

무서운 괴물이 내 곁에 있으니
아무도 나랑 같이 놀려고 하지 않아요.

크고 무서운 괴물과 함께 있으니
처음에는 내가 힘이 세진 줄 알았어요.
하지만 곧 그렇지 않음을 깨달았지요.
함께 놀 친구들이 곁에 없어 너무 심심해요.

img_xl (3)

그래서 오늘은 굳게 마음을 먹었어요.
지긋지긋해진 괴물을 떠나보내기로 말이에요!

img_xl (4)

나는 친구들엑 웃는 얼굴로 다가갔어요.
친구들이 다시 나에게로 달려왔어요.

나쁜 말을 하면 재미있기는 해요.
나쁜 말을 먹는 시커먼 괴물이
나타나지만 않는다면 말이에요!

img_xl (5)

: )

“나쁜 말 하면 안돼”
“친구 욕 하면 안돼”

엄마라면, 아이들에게
한번쯤 해 본 말이지요.

하지만 엄마 또한…
나쁜 말도 곧잘하고,
동네 엄마 욕도 하면서 말이에요.
(찔립니다… 반성합니다…)

그동안의 제 모습을 돌아봅니다.

너무 내 입장에서만
생각한 건 아닐까,
스스로 합리화시키며
타인에게 원인을 돌린 건 아닐까.

엄마의 맘 속에도
덩치 큰 괴물이 있습니다.
엄마의 말 속에도
무서운 괴물이 있습니다.

나는 엄마니까,
괴물을 꼭 물리쳐야합니다.

덤벼라, 괴물!

img_xl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