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일본 그림책"

일본 그림책

0 5803

img_xl

​곰은 해님을 정말 좋아해요.
“해님은 따뜻해서 좋아.
해님이 있으면 환하고
그림자 놀이도 할 수 있어.”

해님이 점점 산 너머로 멀어져 가면,
곰은 “기다려요, 기다려요!”하며
해님을 쫓아가요.

img_xl (1)

​”그래, 좋은 생각이 났어!”
곰은 짝짝짝 손뼉을 쳤어요.

“산 너머로 가서 해님을
주워 와야지. 어제의 해님을
주워 와야지.

곰은 들판을 타박타박,
수풀을 성큼성큼 걷다가
또 잠깐 쉬었어요.

img_xl (2)

“와! 어제의 해님이다.
내가 찾았어!”

하지만 동그란 것을 꽃을
따고 있던 토끼의 엉덩이였어요.
곰은 토끼랑 샌드위치를
나눠 먹기로 했어요.

“곰아, 저것 좀 봐!”
토끼가 신이 나서 외쳤어요.
“와! 어제의 해님이다!
우리가 찾았어!”​

img_xl (3)

하지만 동그란 것은 낮잠을
자고 있던 원숭이 엉덩이었어요.

곰이랑 토끼 그리고 원숭이는
달리기도 하고 웃기도 하며
신나게 놀았어요.
그러다가…

곰이 엉엉 울기 시작했어요.
“곰아, 울지마. 그런데
왜 해님을 갖고 싶니?”

img_xl (4)

​”해님이 있으면 환하고 따뜻해서
좋아. 함께 놀면 외롭지 않고 즐거워.”
곰은 코를 훌쩍이며 대답했어요.

그때, 토끼가 곰을 꼭 껴안았어요.
그러자 원숭이도 곰을 꼭 껴안았어요.

“곰아, 따뜻하지?”
“곰아, 이제 외롭지 않지?”

“응, 외롭지 않아.”
곰이 활짝 웃으며 말했어요.

img_xl (5)

: )

큰 아이 또래를 키우는
엄마들을 만났습니다.
엄마들의 수다에 빠지지 않는,
사교육 이야기가 시작되었습니다.

이것도 기본, 저것은 필수,
요거는 선택, 그것은 추천…

“유치원 때 그 과정은 다 했었어야지.
나중에 내 아이만 더듬, 더듬하며
이해 못하면 어떻게 해?”

이제 막 혼자 알파벳을 떼고 있는 아이가
한없이 걱정스럽고 불안해집니다.

“나도 안 시키고 싶지. 그런데 다른 애들
다 하잖아. 그럼 우리 아이만 뒤쳐질 게
뻔한데 어떻게 안시켜. 안그래?”

귀가 팔랑팔랑거립니다.
가슴이 두근두근거립니다.

엄마의 머릿속에
불안한 천둥번개가 칩니다.
어제까진 분명, 엄마 맘 속에
해님이 있었는데…

오늘, 엄마의 해님은 어디로 갔을까요.

img_xl (6)

0 937

img_xl

어린이집이 끝나는
저녁때입니다.

“어머나, 연이가 마지막이네?
엄마가 아직 안 오셨구나.”
연이가 둘러보니 친구들은
다 가고 아무도 없습니다.

img_xl (1)

어린이집이 끝나는
저녁때입니다.

“어머나, 연이가 마지막이네?
엄마가 아직 안 오셨구나.”
연이가 둘러보니 친구들은
다 가고 아무도 없습니다.

img_xl (2)

“응, 괜찮아.”
연이는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어린이집 문 앞에서부터는
엄마는 분명히 뛰어올 거야.”
“이렇게?”
“응, 이렇게, 이렇게!”

img_xl (3)

​”어? 왔다!”

“엄마!”
“미안해, 엄마가 늦었지?”

img_xl (4)

“곰돌아, 안녕!
선생님, 안녕히 계세요!”

img_xl (5)

“연이야, 우리 케이크 사 갈까?”
“응! 풍선도.”

img_xl (6)

: )

​일을 하다 보면,
불가피하게 아이의 하원시간이
늦어질 때가 있습니다.

그 때마다
엄마의 마음은 100m달리기지요.

함께 놀던 친구들을
하나 둘 먼저 보내고
덩그라니,
혼자 있을 아이 생각에
눈물을 삼키며 발걸음을
재촉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안쓰러운 마음도 잠시,
집으로 돌아오면
집안 정리하랴, 식사준비하랴,
씻기랴, 내일 준비물 챙기랴…

다시 시작되는 ‘살림출근’으로
아이와 눈맞출 시간도 없지요.

“영유아.아동을 키우는 엄마들은
10시 출근-4시 퇴근을 보장합니다”

듣고 싶습니다.
꿈꾸어 봅니다.

img_xl (7)

SNS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