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어린이 동화"

어린이 동화

0 400

img_xl

감기벌레는
집 짓기를 아주 좋아해요.

“엄청나게 지저분한 곳을
찾아야 해!”

img_xl (1)

파란색 감기벌레는
외출했다 돌아오는 민호를 발견했어요.
“오호! 찾았다!”

그런데 이럴 수가!
민호가 뽀드득뽀드득
깨끗하게 손을 씻지 뭐예요?

img_xl (2)

​콧 속으로 들어간 청록색 감기벌레는
아주 지독한 놈이었어요.

한 채, 두 채, 세 채…
계속해서 알록달한
집을 지어 나갔어요.

“뚝딱뚝딱!”
“야호, 신난다!”

img_xl (3)

민호는 훌쩍훌쩍 코를 흘리고
콜록콜록 기침을 했어요.
목은 까칠까칠, 머리는 지끈지끈,
화끈화끈 열까지 났어요.

민호는 힘을 내고 엄마가 정성껏
차려 주신 밥과 반찬을
냠냠냠 골고루 먹었어요.

img_xl (4)

민호는 약도 씩씩하게
꿀꺽 삼켰어요.

감기벌레들은 더 이상 민호의
몸속에 머무를 수 없었어요.

img_xl (5)

감기벌레들에게는 집 지을 때,
꼭 지켜야 할 규칙이 생겼어요.

그것은 바로
손 잘 씻고, 양치질 잘하고,
밥 잘 먹고, 약 잘 먹고,
잠도 잘 자는 어린이들에게는
절대로 절대로 집을
짓지 말라는 것이었대요.

img_xl (6)

: )

몸도 으슬으슬하고,
자꾸만 몸이 무거워지는 게
아.. 몸살감기 기운입니다.

이렇게 감기 증상이
스물스물 느껴질 때,
누구나 생각나는 게 있지요.

누구는 알싸한 생강차,
누구는 뜨끈한 온돌방,
누구는 그리운 엄마 목소리.

제가 이럴 때마다 찾게 되는 건,
엄마가 손수 데워주시던
따끈따끈한 쌍*탕.

감기증세 있을 때마다
주머니에 넣어 쏙 주시던
엄마의 따스한 온기.

이따가 엄마께
전화드려야겠습니다.
“엄마, 나 몸이 으슬으슬해~”
하고 말하면 우리 엄마는
분명 이렇게 말씀하실 겁니다.

“애들만 챙기지 말고
쫌 너도 챙겨입고 다녀!
애들 데리러 가면서 약국 들려서
뜨끈한 쌍*탕 하나 사먹고 가, 응?
내가 그럴 줄 알았어. 내복도 좀 입고…”

아셋맘은
쌍*탕을 좋아합니다.
엄마의 잔소리에 담긴
따스한 온기를 좋아합니다.

img_xl (7)

0 303

img_xl (7)

“사람들은 쟤네들도 먹나?”
꼬마곰이 갸웃거렸어요.

조심해, 고양이야!

“살려 줘…!”

img_xl (8)

고양이는 화물차에 실려 갔어요.
꼬마곰은 롤러스케이트를

​그려서 신고 얼른 뒤쫓아 갔지요.

​운전사가 고양이를
헛간에 가두어 버렸어요​
​꼬마곰은 마술 연필을 써서
헛간 창문의 창살을 잘라 냈어요.

img_xl (9)

“여기는 뭐 하는 데야?”
꼬마곰이 물었어요.​

“우리도 몰라.
아무튼 우리 좀 꺼내 줄래?”
젖소가 말했어요.​​

img_xl (10)

“거기 서!!!”
경비원들이 마당을 가로질러​
동물들을 쫓아갔어요.
꼬마곰이 바나나 껍질을
그리기 시작했어요.​

으아아아아-악!​

동물들이 달아났어요.

img_xl (11)

“우린 잡아먹히기 싫어…”
젖소가 말했어요.​

“매 맞기도 싫고”
개가 말했어요.​

“맞아, 그건 정말 끔찍해.”​
고양이가 한숨을 쉬었어요.

img_xl (12)

“걱정마.”
꼬마곰이 말하더니
그리기 시작했어요.​

“고마워, 꼬마곰아!”

img_xl (13)

: )

‘앤서니 브라운’
아이를 키우면 한번쯤
이 작가의 그림책을
보셨을테지요.

처음엔 몰랐습니다.
왜 그리 유명한지,
왜 그의 그림책이 사랑받는지.

요즘들어
‘숨은그림찾기’하듯
그림책 속 상징을 찾는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무엇보다 간결한 이야기와
풍부한 상상력과 센스있는
표현들이 가득한 그림들이
무척 마음에 듭니다.

요즘은 아이보다 제가
이 귀여운 꼬마곰에
푹 빠져있습니다.

아니,
하얀 꼬마곰이 가진
뭐든 그리기만 하면
눈앞에 생생하게 나타나는
‘마술 연필’에 빠져있는지도요^^

img_xl (14)

0 408

img_xl

너무 가늘어 보일락 말락
어느새 풀잎이나 나뭇잎 끝에
이슬방울처럼 한 방울 두 방울
맺히는 이슬비

가늘고 보드랍게
보드라운 머리카락 살랑이듯
바람결 없이 조용조용 내리는 보슬비

img_xl (1)

보슬비보다
아주 조금 더 많이
살랑이듯 부드럽게 내리는 부슬비

해가 쨍쨍 비치는데
여우가 찌익 오줌 누고 가듯
쨀끔쨀끔 뿌리듯이 지나가는 여우비

img_xl (2)

가뭄에 농작물이 죽어갈 때
꿀처럼 달게 먹을 수 있도록
수많은 생명 살리러 오시는 꿀비

곡식이 싹 트고 자라야 할
제때제때 맞춰서 내리시는
고맙고 고마운 달콤한 단비

img_xl (3)

곡식이 싹 트고 자라야 할
제때제때 맞춰서 내리시는
고맙고 고마운 달콤한 단비

img_xl (4)

작고 작은 구름 물방울
10만이나 100만이
모이고 모여야 빗방울 하나
그 귀한 빗방울이
헤아릴 수 없이 모여야
비가 되어 내린대요.

img_xl (5)

: )

“엄마, 심심해. 나 뭐해?”
심심할 때
전혀 심심하지 않은 엄마에게.

“비오니까 밖에도 못나가잖아. 칫!”
밖에 나가고 싶을 때
뽀송뽀송한 집에 있고 싶은 엄마에게.

“우리 우산쓰고 놀러가자.”
우산을 쓰고 싶을 때
우산쓰기보다 차라리 뛰는게 편한 엄마에게.

아이들은 비가 오면
더 나가고 싶어 하고

​더 심심해하는 것 같습니다.

비오는 오늘 하루,
어떻게 보내나 고민 될 때
지금 내리는 비가 어떤 비인지

​이야기하며 시간을 벌어봅니다^^

img_xl (6)

img_xl

어느 날,
꼬마곰이 산책을 나갔어요.

사냥꾼들이
꼬마곰을 봤네요.

조심, 조심해!

img_xl (1)

꼬마곰은 무언가
그리기 시작했어요.

꼬마곰아, 잘했어!

img_xl (2)

그런데
또 다른 사냥꾼이 있었네요.

꼬마곰아,
달아나, 어서!

꼬마곰은
마술 연필을 꺼냈어요.

그러고는 계속 걸어갔어요.

img_xl (3)

이런! 사냥꾼이
다시 나타났어요.

꼬마곰은 재빨리
그리기 시작했어요.

img_xl (4)

꼬마곰아, 위를 봐!

갇혀 버렸네요.
하지만 꼬마곰에겐
마술 연필이 있으니까…

img_xl (5)

도와줘!

(…꼬마곰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img_xl (6)

: )

‘마술 연필’.
무엇이든 그리면
진짜 현실에서도 나타나게 해주는
그림책 속 꼬마곰이 가진 연필.

“엄마는 마술 연필이 있으면
뭘 그릴거야?”

순간 고민에 빠진
속세에 물들고 찌든 엄마.

멋진 집? 최신모델 차? 럭셔리 가구?
명품 몸매? 아니면 옷? 돈?…

잠깐동안 행복한 고민에 빠진 엄마를 보던
여섯 살 둘째가 말했습니다.

“난 사냥꾼이 꼬마곰을 못잡게
사냥꾼보다 더 무서운 사냥꾼을 그릴래.”

img_xl (7)

마냥 웃음이
쿡쿡, 터져나왔습니다.

우리 아이의
예쁜 상상력 때문에^^
그리고,
숲속 곳곳에 신발.물고기.입술 등등을
숨겨놓은 앤서니 브라운의
멋진 상상력에 덕분에^^

img_xl (8)

0 328

img_xl

“그런디, 니는 왜 노란 것을
노랗다고 하는 줄 아나?
아영이가 할매 집에 오면
어디에 밥이랑 국이랑 담아 주제?
그래, 그기 바로 놋그릇이다.

놋이 노라니께 노랗다고 하는 기다.
아이고, 밥이 다 타는갑다. 전화 끊자.
할매는 아영이를 젤로 사랑한데이.”

img_xl (1)

“그런디, 니는 왜 붉은 것을
붉다고 하는 줄 아나?
활활 타는 불이 붉으니께
붉다고 하는 기다.

불만 활활 타는 기 아니라
여그는 지금 단풍이 들어가
앞산 뒷산 활활 타는구마.
비가 올라나 보다.
고추 들여놔야 쓰것네. 전화 끊자.
할매는 아영이를 젤로 사랑한데이.”

img_xl (2)

할머니가 돌아가셨어요.
멀리 계셔서 자주 볼 수는 없었지만
전화를 걸면 언제나 친구처럼 받아주고
재미난 이야기도 많이 해 주시던
할머니 였어요.

img_xl (3)

축구 시합의 노란 딱지를 볼 때면
잔에 담긴 붉은 포도주를 볼 때면
국화꽃을 달고 조용히 달리는
검은 자동차를 볼 때면

할머니가 생각날 거예요.
할머니 목소리가 그리울 거예요.

img_xl (4)

“할매는 아영이를젤로 사랑한데이.”

: )

노랗다. 연노랗다. 노르스름하다.
노르스레하다. 누리끼리하다. 샛노랗다…

색깔 하나를 다양하게
표현할 수 있는 우리나라 말.
우리나라 사람들만
이해할 수 있는 우리의 색깔.

언젠가 TV에서 본 적이 있습니다.
어떤 소리나 모양이
관련있는 글자를 발음하는데 있어
영어 표현은 한가지이지만
한글 표현은 너무나 다양하다고요.

유네스코에서
세계 문맹퇴치에 공헌한
개인이나 단체에게 주는
상의 이름도
<King Sejong Prize>라고 하네요.

한글날을 맞이해
할머니 특유의 구수한 목소리로
읽을 수 있는 예쁜 그림책을
펼쳐보았습니다.

아이에게 한글날의
의미도 알려줄 겸~
우리 색의 어원도 알려줄 겸~
예쁜 색깔들을 읽어볼 겸~ ​

img_xl (5)

0 319

img_xl

엄마…
세상 모든 엄마는요,
포근한 집이에요.

편안하고 걱정할 게 없는
행복한 곳이죠.

img_xl (1)

엄마는 날 낳아 주셨어요.
아주 작고 조그맣게.

엄마가 즐거울 땐
새들도 노래해요.

하지만 엄마가 화나면
폭풍이 몰려와요.

img_xl (2)

엄마는 아이를 놓치면
강물처럼 많은 눈물을 흘려요.

img_xl (3)

하지만 함께 있으면,
정글도 무섭지 않아요.

img_xl (4)

엄마는
아주 많은 일을 해요…

정말 대단해요!

img_xl (5)

: )

장자가 어느날 꿈을 꾸었다.
꿈 속에서 잠자는 나비가 되어
자연 속을 훨훨 즐겁게 날아다녔다.

나비는 피곤해서 나뭇가지에 앉아
잠시 잠을 자게 되었다.
꿈에서 깨고 보니,
자신은 나비가 아니라 인간이었다.

‘내가 나비인가, 나비가 나인가!’

자고 있는 아이들을 보고 있으면
정말 내가 낳은 아이들이 맞나,
어떻게 이렇게 키웠을까,
믿기지 않을 때가 있다.

태어났을 때부터
엄마인 사람은 없을텐데
나는 언제부턴가
원래 그랬던 것 처럼
‘엄마사람’이 되어있다.

지난 시간들이 마냥 꿈만 같다.

‘내가 엄마인가, 엄마가 나인가!’

아이에게 ‘엄마인 나’는
어떤 모습일까.
아이에게 ‘그냥, 나’는
어떤 존재일까.

img_xl (6)

0 351

img_xl

할머니가 부엌에서
찌그러진 냄비를 들고 나옵니다.

“할머니, 할머니! 어디가요?”
“달고, 고소하고, 토실토실
반지르르한 밤 주우러 간다!”
“좋아요, 할머니!
나도 같이 가요.”

img_xl (1)

“옥아, 저기 저 밤나무 좀 봐라!”
할머니가 덤불 너머
밤나무를 가리킵니다.
밤이 주렁주렁 달려있어요.

덤불 밑은 아주 좁아요.
스치기만 해도 긁히고 피가 나는
환삼덩굴, 며느리밑씻개, 청미래 덩굴,
찔레 가시가 그물처럼 가로막고 있어요.

img_xl (2)

​할머니가 옥이가 긁히고
찔릴까 봐 폭 감싸고 갑니다.

밤입니다.
토끼, 고라니, 다람쥐 들이
먹다 남긴 밤들이
햇빛을 받아 반짝입니다.

“이리 나와라, 쏙 나와라!”

img_xl (3)

​할머니는 밤송이를 두 발로 짓밟아
토실토실 반지르르한 밤을 잘도 꺼냅니다.

알밤, 쌍둥이 밤, 삼형제 밤.
바닥에서 뒹구는 밤을
보이는 대로 자루에 담습니다.

img_xl (4)

옥이가 주운 밤에는
구멍이 뽕뽕 뚫려 있습니다.
구멍 속에는 누르스름하고
통통한 밤벌레가 살고 있습니다.

‘할머니, 이 밤벌레 집에서 키울래요.”
“무슨 소리냐! 여기서도 잘 크는데, 내년에 보러 오자!”

img_xl (5)

: )

가을만 되면,
우리집은 밤 전쟁입니다.

그것도 ‘생밤’을 두고
세아들이 벌이는 밤 전쟁.
달콤한 생밤을 한입가득
먹기 좋아하는 아이들.

엄마는 생밤까기의 달인,
하지만 달인의 손가락은
시간이 갈수록 엉망진창.

세아들이 앞다투어
뽀얀 밤알들을 가져갈수록
엄마의 맘은 바빠집니다.

img_xl (6)

‘오도독, 오도독’
아들들의 생밤먹는 소리에
엄마의 손가락 마비쯤이야
아무것도 아니게되는~
그런 ‘손가락 저린’ 그런 가을입니다.

‘아셋맘 어디 가요?
밤 껍질 까러 간다!’

img_xl (7)

0 326

img_xl

어느 날부터
가슴이 콩닥콩닥.

큰 병이 걸렸나 봐!
어떡하지?

img_xl (1)

< 사람병원 >

“몸에는 아무 이상이 없어요.”
“하지만 자꾸 가슴이
콩닥콩닥 뛰는걸요.”

그 아이만 보면
숨이 가빠지고
얼굴이 빨개져요.

img_xl (2)

항상 지켜 주고 싶고
예쁜 모습만 보여주고 싶어요.

함께 손을 잡고
꽃길을 걷고 싶어요.

img_xl (3)

전 정말 어떻게
해야 하는 거죠?

img_xl (4)

몇 걸음 걷는데
그 아이 목소리가 들렸어.

“어디 아프니?
병원에서 나오는 거 봤어.”

img_xl (5)

괜찮아, 걱정하지 마.
널 좋아해서 그런 거래.

img_xl (6)

: )

​저… 하나 고백할게요.
좋아하는 남자가 있었어요.
과거니까~ 이해해 주실거죠?

때는 바야흐로
감수성 폭발하던 여고 1학년 시절.

친구와 함께
한 방송국의 공개방송을
방청하러 갔다노래부르는
그 모습에 마음이 빼았겼어요.

그 남자, 임창정.

팬클럽 가입은 물론~
야자시간에 몰래 라디오 사연 보내고,
팬레터와 한아름 과자선물 보내고,
작은 사진이라도 고이 오려 스크랩하고.

이젠…
언제나 되새겨도 좋은 추억,
학창시절을 떠올리게 해주는
고마운 존재죠.

TV나 영화에 그 분이 나오면
남편은 이야기 합니다.

“앗, 자기가 좋아하는 남자다!”

에흐.
맞아요, 저 좋아해요.
저 눈치없는 남편을 좋아해요! >.<

img_xl (7)

0 520

img_xl

아가가 아장아장
엄마랑 숲길 따라 아장아장.

아장아장 한 걸음
톡 톡 톡 첫걸음.

img_xl (1)

톡, 떽데구르 탁.
누가 들었나? 탁.

img_xl (2)

톡, 투둑 떽데구르 철푸덕.
누가 볼까 다람쥐가 쏙!

img_xl (3)

​오소속 톡 토독 톡톡.
도토리의 첫 여행.

img_xl (4)

​오소속 톡 토독 톡톡.
도토리의 첫 여행.

img_xl (5)

: )

길을 지나다
유모차에 있던 막둥이가
바둥바둥 거립니다.
안전띠 빼달라고요.

땅에 동그란 돌멩이를 보면
다다다 뛰어가 손에 쥔 채
“옴마, 또또리!”

윽, 냄새나는 은행 열매를 봐도
다다다 뛰어가 손에 쥔 채
“옴마, 또또리!”

img_xl (6)

이번 가을,
진짜 도토리를
줍게 해줘야겠습니다.

작고 귀여운 도토리 사냥하러~
가을맞이하는 나무들 만나러~
집 근처 산에 가야겠습니다!
(줍고나서 다시 놔두고 올게요~^^)

img_xl (7)

0 276

img_xl

우리가 숨 쉬는 공기

식물은 우리가 내뱉는 숨을
들이마셔서 공기를 다시
깨끗하게 해 줘. 우리가
더러운 공기를 많이 내뿜을수록
식물들이 해야 할 일들이
늘어나는 거야.

우리와 동물들이
충분히 숨을 쉴 수 있도록
공기를 깨끗하게 지킬 방법을
찾아야 해.

img_xl (1)

천천히 가기

우리는 ‘빨리빨리’에서
벗어날 필요가 있어.
더 빠른 비행기를 타면 탈수록
공기가 더 더러워진다고
생각하면 돼.

img_xl (2)

질문하기

어른들이라고 해서
모든 걸 다 알고 있는 건 아니야.
그러니까 모르는 것을
물어보는 걸 무서워할 필요는 없어.

전기는 어떻게 만들어질까?
전 세계의 사람들은 무엇을 먹을까?
자동차 수가 줄어들면 놀이터가 더 많이 생길까?
어른들은 왜 불을 다 켜놓지?

img_xl (3)

다시 푸르게!

전처럼 아름다운 모습으로
돌아간 지구를 상상해 볼래?
예전의 모습을 되찾을 수 있도록
네가 도울 수 있어.

img_xl (4)

지구는 네가 필요해!

“바로 너!”

img_xl (5)

: )

뉴스에서 강들이
초록빛으로 물들어가고
있다는 소식을 아이와
함께 보았습니다.

“엄마, 왜 강이 초록색이야?”
-그러게. 엄마도 속상하네.

“왜 강이 초록색으로 된거냐구~”
-사람들이 좀 더 편해지려고
개발을 해서 그런 것 같아.

“하여튼 어른들이 문제라니깐.”
-…

우리가 아이들에게
온전히 남겨줘야하는 자연.

더 가꾸진 못할지언정,
더 훼손이나 시키지 말았으면
좋겠는데 걱정입니다.

자.연.보.호!
어른인 우리들이
더 많이 외쳐보아요~

img_xl (6)

img_xl (7)

SNS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