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산문집"

산문집

0 1133

 

“그때, 참 많이 사랑했었지.”

지나간 사랑을 떠올려보면
참 이상하게도

아팠던 사랑이
가장 많이 기억납니다.

나의 모든 걸 내주었고
그만큼 이별에 힘들어했지요.

나를 떠나간 그 사람을
미워하다가,
그리워하다가
마침내 추억했던 그날들.

여기, 한 작가가
자신의 사랑을 글로 남긴
책이 있습니다.

김지훈 작가의
<너라는 계절>입니다.

” 사랑에 빠졌던 그때,
나의 계절은 너였고, 너였고, 너였다.”

그의 사랑 이야기는

어쩌면 나의 한때의
이야기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누군가를 절절히 사랑해본 사람이 있다면
이 책을 추천합니다.

0 1159

올 한 해,
어떻게 보내셨나요?

되돌아보면
항상 사랑으로 가득 찼을 거 같은데

막상 짜증 내고 화낸 적도
참 많았습니다.

하지만 정성껏
삶을 사랑으로 채웠던 사람이 있습니다.

바로 이해인 수녀입니다.

2008년, 암 선고를 받았지만
오직 사랑만이 인생의 전부인 거처럼 살면서

병을 이겨내기도 했어요.

“피곤과 아픔을 힘 있게 극복하는 것도
사랑, 오직 사랑뿐이다.”

한 해를 되돌아보는 지금,
이해인 수녀의 산문집
<기다리는 행복>을 추천해 드립니다.
1968년, 처음 수도서원을 받은 후
1년간 써 내려간 미공개 단상 140여 편과

암 투병에서 이겨낸 후 써온
산문이 담겨 있습니다.

“산다는 것 자체가
이미 훌륭한 기도인 것 같다.”

그녀의 이야기를 듣고 있으면
나는 삶과 어떤 자세로 동행해 왔는지
곱씹게 되더라고요.

올해의 마지막 즈음인 오늘,
이 책과 함께 해보는 건 어떨까요?

0 999

우리에게 <담쟁이>로 잘 알려진
시인 도종환은
도시가 마치 칼칼한 바람이 부는
사막과 같았다고 합니다.

험난한 도시 속 지병마저 악화된 그는
숲으로 들어갑니다.

그리고 직접 푸성귀를 길러 밥을 지어 먹고,
겨울에는 짐승들 먹이를 내어놓으며,
숲이 가르쳐준 이야기를 엮어

<그대 언제 이 숲에 오시렵니까?>를 완성하죠.

이 책은 험난한 도시 살이에 지친
우리에게 띄우는 한 권의 연서와 같습니다.

혹시, 앞만 보고 달려오는 삶에
마음이 건조해졌다면
도시가 마치 사막같이 느껴진다면

저자가 마련해 놓은 이곳,
숲에 가보는 건 어떨까요?

“그대가 있는 곳은 숲입니까? 사막입니까?
절판된 책을 다시 내는 이유도
그대가 사막에 있다면
다시 숲으로 오시도록 부르고 싶기 때문입니다. ”

도종환, 산에서 보내는 편지 중에서

0 663

[신간테마] 명절에 마음 편히 쉬지 못하는 당신을 위한 힐링 책

1. 언제 들어도 좋은 말

색다른 시도로 이루어진 이야기와
산문의 조화를 보여주는이석원의 두 번째 산문집

2. 걱정 버리기 연습

전 국민적 우울과 불안을 딛고 일어나
일상을 회복할 힘을 주는 심리 치유서

3. 사는 게 뭐라고

시한부 삶을 안 뒤 더욱 명랑해진 일상.
작가 사노 요코의 ‘음울’하면서 ‘통쾌’한 일기

4. 배려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아름답고
세련된 배려의 방법을 담은 책

5. 행복해질 용기

이제는 행복을 향해 어디로 가야 할지 방향과
자세한 지침을 알려주는 책

마음이 편안해지는 도서들과 함께 힐링 하세요!

img_l

곁에 있을 때는
죽을 것처럼 사랑하고,

곁에 없을 때는
심장에 동판화를 새기듯
그리워하면 될 일이다.

사람이 시를 쓰는 이유는
마음을 숨겨둘 여백이
그곳에 많아서다.

사람이 그림을 그리는 이유는
글이나 말보다 그리움을
숨겨둘 공간이 많기 때문이다.

그리워한다는 것은
과거부터 미래까지를
한 사람의 일 생 안에
담아두는 것이다.

그러므로 그리워하면 할수록
마음의 우주가 팽창한다.

림태주, <이 미친 그리움> 중에서

.
.
.

아무 것도 없는 곳에서
가득 찬 것처럼 생각하는 것.

책상이 없다면
책상을 상상하고

배가 고프면
빵을 그립니다.

그 빈 공간을 채우기 위해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고
음악을 작곡합니다.

작가는 그리움을 우주만큼 키워야
드디어 ‘상징’을 만들어냅니다.

그렇지만 실제는 아무것도 없다는
철저한 현실 인식을 하고 나면
그리움이 외로움으로 바뀝니다.
결국 괴로움이 됩니다.

그리움, 외로움, 괴로움…

이 3종세트를 먹고
작품은 자라납니다.

오직
작가만이
그리워하던 대상을
자신의 상징과
바꿉니다.

그러는 동안
작가는 소진됩니다.

사실,
자신을 잊는 것이지
그리움이 바뀌지도
채워지지도 않습니다.

글을 쓰는 동안
옆에 없는 당신이
있는 것처럼 생각하고
다 쓰고 나면
해왔던 일이
온통 소용없어집니다.

‘당장’
‘눈 앞에’
‘당신이’
‘있어야 하는’
‘이유입니다’

2 861

[책한줄이 사랑한 작가]
‘박완서’ 작품의 한줄테마

“자연이 놀랍고 아름다운 까닭은
목련이 쑥잎을 깔보지 않고,
도토리 나무가 밤나무한테 주눅 들지 않고,
오직 타고난 천성을 완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데 있지 않을까.”

박완서 <노란집> 중에서

우리시대의 그리운 그 이름, 박완서
깊고 잔잔한 그녀의 울림을 간직하세요.

한줄테마 더 보러가기 >
결혼을 앞두고 있다면
인간관계에 지쳤다면 

SNS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