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그림 동화"

그림 동화

0 5663

img_xl

​곰은 해님을 정말 좋아해요.
“해님은 따뜻해서 좋아.
해님이 있으면 환하고
그림자 놀이도 할 수 있어.”

해님이 점점 산 너머로 멀어져 가면,
곰은 “기다려요, 기다려요!”하며
해님을 쫓아가요.

img_xl (1)

​”그래, 좋은 생각이 났어!”
곰은 짝짝짝 손뼉을 쳤어요.

“산 너머로 가서 해님을
주워 와야지. 어제의 해님을
주워 와야지.

곰은 들판을 타박타박,
수풀을 성큼성큼 걷다가
또 잠깐 쉬었어요.

img_xl (2)

“와! 어제의 해님이다.
내가 찾았어!”

하지만 동그란 것을 꽃을
따고 있던 토끼의 엉덩이였어요.
곰은 토끼랑 샌드위치를
나눠 먹기로 했어요.

“곰아, 저것 좀 봐!”
토끼가 신이 나서 외쳤어요.
“와! 어제의 해님이다!
우리가 찾았어!”​

img_xl (3)

하지만 동그란 것은 낮잠을
자고 있던 원숭이 엉덩이었어요.

곰이랑 토끼 그리고 원숭이는
달리기도 하고 웃기도 하며
신나게 놀았어요.
그러다가…

곰이 엉엉 울기 시작했어요.
“곰아, 울지마. 그런데
왜 해님을 갖고 싶니?”

img_xl (4)

​”해님이 있으면 환하고 따뜻해서
좋아. 함께 놀면 외롭지 않고 즐거워.”
곰은 코를 훌쩍이며 대답했어요.

그때, 토끼가 곰을 꼭 껴안았어요.
그러자 원숭이도 곰을 꼭 껴안았어요.

“곰아, 따뜻하지?”
“곰아, 이제 외롭지 않지?”

“응, 외롭지 않아.”
곰이 활짝 웃으며 말했어요.

img_xl (5)

: )

큰 아이 또래를 키우는
엄마들을 만났습니다.
엄마들의 수다에 빠지지 않는,
사교육 이야기가 시작되었습니다.

이것도 기본, 저것은 필수,
요거는 선택, 그것은 추천…

“유치원 때 그 과정은 다 했었어야지.
나중에 내 아이만 더듬, 더듬하며
이해 못하면 어떻게 해?”

이제 막 혼자 알파벳을 떼고 있는 아이가
한없이 걱정스럽고 불안해집니다.

“나도 안 시키고 싶지. 그런데 다른 애들
다 하잖아. 그럼 우리 아이만 뒤쳐질 게
뻔한데 어떻게 안시켜. 안그래?”

귀가 팔랑팔랑거립니다.
가슴이 두근두근거립니다.

엄마의 머릿속에
불안한 천둥번개가 칩니다.
어제까진 분명, 엄마 맘 속에
해님이 있었는데…

오늘, 엄마의 해님은 어디로 갔을까요.

img_xl (6)

0 6269

img_xl

얼마 전부터 누군가
나를 따라다니고 있어요.
내 그림자 속에 숨어서 말이에요.

사람들은 녀석을 나쁜 말을
먹고 사는 괴물이라고 불러요.
어떤 사람들은 마슈말모라고도 하지요.

img_xl (1)

내 입에서 나쁜 말이
하나씩 튀어나올 때마다

괴물은 키가 자라고
덩치가 쑥쑥 커진답니다.

나쁜 말을 먹고 사는 괴물은
하루 종일 나를 따라다녀요.

img_xl (2)

무서운 괴물이 내 곁에 있으니
아무도 나랑 같이 놀려고 하지 않아요.

크고 무서운 괴물과 함께 있으니
처음에는 내가 힘이 세진 줄 알았어요.
하지만 곧 그렇지 않음을 깨달았지요.
함께 놀 친구들이 곁에 없어 너무 심심해요.

img_xl (3)

그래서 오늘은 굳게 마음을 먹었어요.
지긋지긋해진 괴물을 떠나보내기로 말이에요!

img_xl (4)

나는 친구들엑 웃는 얼굴로 다가갔어요.
친구들이 다시 나에게로 달려왔어요.

나쁜 말을 하면 재미있기는 해요.
나쁜 말을 먹는 시커먼 괴물이
나타나지만 않는다면 말이에요!

img_xl (5)

: )

“나쁜 말 하면 안돼”
“친구 욕 하면 안돼”

엄마라면, 아이들에게
한번쯤 해 본 말이지요.

하지만 엄마 또한…
나쁜 말도 곧잘하고,
동네 엄마 욕도 하면서 말이에요.
(찔립니다… 반성합니다…)

그동안의 제 모습을 돌아봅니다.

너무 내 입장에서만
생각한 건 아닐까,
스스로 합리화시키며
타인에게 원인을 돌린 건 아닐까.

엄마의 맘 속에도
덩치 큰 괴물이 있습니다.
엄마의 말 속에도
무서운 괴물이 있습니다.

나는 엄마니까,
괴물을 꼭 물리쳐야합니다.

덤벼라, 괴물!

img_xl (6)

0 5595

img_xl

저벅저벅! 척! 척!
일본 헌병들이 동주네
이웃 마을까지 들어왔어요.

군홧발 소리에 땅도 우물도
꽁꽁 얼어 버렸어요.
재잘재잘 떠들던 참새도
벙어리가 되었어요.

img_xl (1)

“동주야, 우리 책 바꿔 읽자”
사촌 몽규가 멋진 제의를 했어요.

동주와 몽규는
돌려 가며 책을 읽었어요.

일본은 학생과 선생님 모두에게
신사참배를 강요했어요.

“우리는 신사참배를
거부합니다!”
동주와 친구들은 목소리를 높였지요.
헌병들의 감시 때문에
더 이상 공부를 할 수 없었어요.

img_xl (2)

투, 두두두두.
나뭇잎을 깨운 바람이
동주의 마음을 두드렸어요.

“조선 청년들이 일본 전쟁에
끌려가는 건 막아야 해!”

동주는 친구들과 손을 맞잡았어요.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 없기를…’

img_xl (3)

방문이 홱 열리더니
일본 형사가 들이닥쳤어요.
동주는 옷도 입지 못한 채
질질 끌려갔어요.

다짜고짜 주먹이 날아왔고
매질이 이어졌어요.
모진 고문이 끝나면
알 수 없는 주사를 맞았지요.
기억은 점점 흐릿해졌어요.

img_xl (4)

캄캄한 감옥 안으로
별들이 내려앉았어요.
“어머니…”

하나, 둘, 셋, 넷, 다섯…
동주는 별을 헤었어요.

별을 다 헤기도 전에
동주는 영원히 눈을 감았어요.

싸늘이 식어 버린 별들만
동주의 마지막 모습을
지켜주었어요.

img_xl (5)

: )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학창시절, 교과서를 통해
밑줄 그어가며 공부했던 때는
전혀 몰랐습니다.

그의 이 짧은 시가
얼마나 큰 울림을 가지고 있고
얼마나 깊은 슬픔을 담아냈는지.

‘동주’
아직 영화를 보진 못했지만,
아무래도 눈물이 날 듯 합니다.

‘윤동주’
단 한 권의 시집을 남기고
짧은 삶을 살다 별이 된,
그 분을 추모합니다.

img_xl (6)

SNS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