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그림책 추천"

그림책 추천

0 242

img_xl

“나도 갈래!”
“넌 두발자전거 못 타잖아.
저리 비켜.”

형이 환이를 밀치고 친구들한테로 달려갔어요.
“씨, 엄마한테 다 이를 거야!”
환이는 약이 바짝 올랐어요.

img_xl (1)

‘나 혼자라도 타 볼래!
내가 다치면 다 형 책임이야.’

“잠깐, 위험해!”
환이가 막 페달을 밞으려는데,
사슴이 앞을 가로막았어요.

“자, 내 뿔을 자전거 핸들이라고 생각해.”
사슴이 말했어요.

“고마워, 사슴아.

img_xl (2)

이번에는 언덕길을 올라가야 해요.
“에구, 힘들어서 못 올라가겠어.”
“내가 밀어 줄게.”
곰이 다가와 자전거를 밀어 주었어요.

“고마워, 곰아.”

img_xl (3)

숲길을 빠져나오니 너른 들판이 나타났어요.
등에 닿는 햇볕은 따스하고,
얼굴을 스치는 바람은 상쾌했어요.

img_xl (4)

“어때? 나 이제 잘 타지?
고마워, 모두 너희 덕분이야.
너희도 태워줄까?”
환이가 동물 친구들한테 말했어요.
“그럼 모두 다 타자!”
모두들 차레차례 자전거에 올라탔어요.
“자, 꽉 잡았지? 그럼 출발!”

“나 진짜 잘 타지?”
“우와, 신 난다!”

img_xl (5)

img_xl (6)

: )

저는 자전거를 참 좋아합니다.
일하러 갈 때, 장을 보러 갈 때,
약속이 있을 때…
행여나 잃어버려도 많이 속상하지 않은
조금 오래되고 낡은 자전거를 애용합니다^^

자전거를 타고 다니면,
걷는 것보다시간을 버는 느낌도 들고~
스치는 바람에 스트레스도 풀리고~
+알파로 운동하는 것 같아 뿌듯하기도 하고~
이래저래 자전거를 좋아합니다.

“건이엄마, 경차 하나 뽑아.
자전거에서 좀 업그레이드 해야지.”

장롱면허 15년차.
뒤에 아들셋을 태운
제 모습만 생각해도 아찔하네요.
그래도 당당하고 멋지게
후진주차하는 모습을 그려보기도 합니다.

에휴, 고이 모셔둔
면허증이나 찾아봐야겠네요.
자전거 업그레이드도 못하는데 경차라니…
즐거운 상상만으로도 신이 납니다.

올 봄에도,
자전거사랑은 계속됩니다~!

img_xl (7)

0 223

img_l

 오늘 점심은 산이가 좋아하는 짜장면이에요.

​그런데…

“또 시작이다, 또!”

​제발 가만히 앉아서 얌전히 좀 먹어!”


엄마가 이맛살을 찌푸렸어요.img_l (1)

산이는 가만히 앉아서 그림을 그리기로 했어요.
강아지도 그리다보니, 종이가 너무 작았어요.

“아, 저기다 그려야지.”

​그런데…


“이게 집이야, 돼지우리야!
내가 진짜 너 때문에 못 살아!”
엄마가 불같이 화를 냈어요.img_l (2)

산이가 사라졌어요.
산이가 감쪽같이 사라져 버렸어요.

“산아! 산아!”


엄마는 산이를 찾아 나섰어요

img_l (3)

​”산아!”


“어, 나는 후루룩인데요.
그런데요, 우리 엄마는 나만 보면
가만히 좀 있으래요.
가슴이 너무 답답해요.”


“그, 그래, 가슴이 답답했구나.”


엄마는 주춤주춤 성을 빠져 나왔어요.

img_l (4)

​”산아…”


“나는 산이가 아니라 얼룩인데요.
그런데요, 우리 엄마는 걸핏하면
나 때문에 못 살겠대요.
나는 엄마가 정말 정말 좋은데…”


엄마는 온몸에서
힘이 모두 빠져나가는 듯했어요.

​”미안해, 엄마가 정말 미안해…”


엄마는 털썩 주저앉아 울음을 터뜨렷어요.
그때 였어요.

img_l (5)

​”엄마아…”
산이가 나타났어요!


“산아, 미안해!
사랑해, 우리 아가.”

​산이는 엄마를 꼭 안아 주었어요.
엄마도 산이를 꼭 안아 주었어요.

img_l (6)

img_l (7)

 : )

평균적으로매일밤마다
2번 정도는 꼭 새벽녁에 깹니다.
큰 아이 소변보기, 작은 아이 기저귀 갈기,
우유 먹이기, 이불 덮어주기…

깊게 못자서인지, 꿈도 참 많이 꿉니다.
기억이 나는 꿈도 있고, 선명한 꿈도 있지요.

어제는 선명한 꿈이었습니다.
아들을 잃어버려 울며 헤매는 꿈.
가슴이 쿵! 떨어졌던 느낌이 아직도 느껴집니다.

꿈 속이라도 싫습니다.
상상만으로도 슬픕니다.

오늘 밤에도 저는 편하게 잠들지 못하겠지요.
왼쪽 품은 첫째가, 오른쪽 품은 둘째가,
배 위는 막내 차지. 그래도 참겠습니다.
잠을 자주 깨도 참겠습니다.
아이를 못보는 아픔에 비하면,
‘이까이꺼~’ 잠 못자는 고통쯤이야!

긍.정.적.인 마음으로~
사.랑.하.는 마음으로~

img_l (8)

1 230

: )

단우엄마는 임신 6개월부터
글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단우가 생후 9개월 되었을 즈음,
그 글은 한 편의 <뮤지컬>이 되어
큰 무대 위에 펼쳐졌습니다.

보통 (저 포함) 엄마들은 아이를 낳고
남편에게 기대고 싶어지게 마련인데요,
되려, 단우엄마는 아이를 낳고
남편으로부터 더 독립적이 되었다고 합니다.

엄마로서
남편과 별개로 한 생명을 책임질 수 있는
힘과 능력을 키워 강해져야겠다고 생각했답니다.
정말 멋진, 강인한 엄마시지요^.^

훗날 단우에게
‘존경받는 엄마’가 되고싶다는 단우엄마.
“우리 엄마는 엄청 바빴지만, 괜찮아.”
라는 말을 듣고 싶다는 단우엄마.

단우엄마는 오늘도
잠든 단우 옆에서 살살 키보드를 두드립니다.
단우가 깨면 놀아주고 먹여주고 목욕시키곤
또 잠이 들면 키보드 앞에 앉겠지요.
아마 내일도, 모레도 그럴겁니다.

존경받는 엄마가 되기 위해서.
단우의 소울메이트가 되기 위해서.

오늘부터 시작한 <그 엄마의 그림책>입니다.
제가 직접 ‘그 엄마’를 만나 이야기 나누고
‘그 엄마’가 추천하는 그림책을 소개해 드릴게요.

저의 대학 선배, 단우엄마 김동화 님께서
<그 엄마의 그림책>첫 테이프를
흔쾌히 끊어주셨습니다. (선배님, 감사합니다♡)

img_l (8)

​김동화님은 연극과 뮤지컬 무대에서
배우로 활동하시다 요즘은 작가로, 엄마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에너지 넘치는 분이십니다.

단우엄마가 추천하는 그림책은
집 앞 중고 서점에서 1,500원에 구입했다는
<고마워>인데요.
그림책 속 아이들이 너무 예뻐서
단우에게 읽어주며 울컥, 눈물도 흘리셨다네요.

그림이 무척 정겹고
하나하나 손을 펼치며 보는 재미가 있습니다.

​​.

.

.

우리 같이
단우엄마의 그림책을 펼쳐 볼까요?

img_l

img_l (1)

자, 너 줄게.
고마워

img_l (2)

자 찾았어
고마워.

img_l (3)

자, 같이쓰자.
고마워.

img_l (4)

 자 같이 놀자

고마워.​

img_l (5)

​자 잡아줄게
고마워.

img_l (6)

모두 함께
빙글빙글 뱅글뱅글​

img_l (7)

img_l (9)

0 4503

 

img_l

아이건 어른이건 동물이건 모든 살아 있는 생명은 늘 커다란 두려움을 품고 있어.

img_l (1)
자연에서는 어떤 것도 완벽하지 않고,서로 같은 것은 하나도 없어.

모든 게 특별하지.
그렇기 때문에 자연이 아름다운 거야.

img_l (2)

우리도 자연의 일부야!

우리는 모두 특별하니까 모두 소중한 사람인 거지.

img_l (3)

우리 모두
서로 다르다는 사실이 중요한 거야!

서로 다르기에 다른 사람이 갖지 못한
그 무엇을 서로 채워 줄 수 있는 거지.

img_l (4)

나를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다른 사람이 그런 나를
받아들이도록 하는 데에는
용기가 필요해.

img_l (5)

img_l (6)

SNS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