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서는 연습

[나를 위한 자극제가 필요한 당신에게] 홀로 서는 연습

0 744

고등학교만 졸업하면,
부모님의 품에서 벗어날 줄 알았고,

대학만 졸업하면,
나만의 공간이 생길 줄 알았고,

취업만 하면,
경제적으로 독립할 줄 알았고,

결혼하면 뭐든 혼자 힘으로
할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현실은…

대학 공부에, 졸업에, 취업까지.
혼자 힘으로는 생활하는 것 자체도 힘들뿐더러,

결혼할 때, 집을 마련하려니…
아이 낳고 보니, 아이 봐주십사…
또 부모님께 죄송스럽지만 기대야 합니다.

나 혼자는 설 수 없도록 만드는
팍팍한 현실을 탓하지만,

그렇다고 홀로 서겠다는 의지가
강한 것도 아닙니다.

진짜 어른 되기란
혼자서기로부터 시작되는 것이라고,
거저먹은 나이는 위험하다고.

책, <홀로 서는 연습>의 저자,
윤미선은 말합니다.

뜨끔하게, 맞는 말입니다.

저자는 지방 출신의 지방대 졸업생이었습니다.

결코 유리한 조건은 아니었지만,
자신을 갈고닦아 빛을 내고, 보석이 되어,
청년 실업 100만 명 시대를 뚫고 취업에 성공했습니다.

취업 이후에도
요리, 요가, 독서, 글쓰기, 라이프 코치 등,
모든 분야를 ‘업’으로 삼아도 될 만큼,
전문가 수준으로 자신을 키웠습니다.

시쳇말로, 이제는 혼자 어디에 던져놓아도,
뭘 해먹고 살아도 살아갈 수 있습니다.

이 모든 성공의 시작은
‘홀로서기’에 성공했기 때문이라고 조언하는데요,

그 노하우를 책 <홀로 서는 연습>에 담았습니다.

그녀는 흔히 말하는 일류는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삶을 일류로 이끌고 있는 저자가
불안한 미래에 눈앞이 깜깜한 이들에게 바치는
선물 같은 책입니다.

치열하고 버거운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는 20대에게.
거저 나이만 먹은 마음 여린 30대에게.
꿈도, 삶의 방향도 잊은 주부에게.
자기 주도적인 삶을 살고 싶은 40대에게도.

가로수를 옮겨 심으면,
홀로 설 때까지 버팀목이 필요하죠.

이 책이 홀로서기를 할 수 있도록 뿌리내리는데,
든든히 보조 버팀목이 되어 줄 것 같습니다.

윤미선의 책, #홀로서는연습 입니다.

내 인생의 반전을 위한 ‘홀로서기’의 힘, 읽어보기

 

설렘북스배너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