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호기심이 많은 우리 아이에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0 425

img_xl

옥토끼가 오독오독
알밤을 깨물며 집에 들어가는데,
대문에 못 보던 게 걸려 있어요.

img_xl (1)

“으응? 저건 벼 이삭이고,
저건 조 이삭이네.
누가 저런 걸 매달아 놨지?”

“올게심니도 몰라?”
형이 나와 꽁 꿀밤을 먹였어요.

“올해 처음 거둬들인 곡식을
대문에 매달고 내년에도
풍년들게 해주세요, 비는 거잖아.”

img_xl (2)

어느새 대청마루에
커다란 상이 놓였어요.
햇대추, 햇밤, 햇배, 햇감 차례로 놓고,
송편도 잘생긴 것만 올려요.

​옥토끼가 슬그머니
상 위로 손을 뻗는데

“어허! 조상님들 맛도 보시기 전에
제사 음식에 손대는 놈이 어디 있느냐.”
할아버지가 불호령을 내렸어요.

img_xl (3)

향 피우고 술 올리고 절할 동안
옥토끼는 침만 꼴깍꼴깍 삼켰어요.

둥그런 보름달이
동산 위로 둥실 떠올랐어요.

둥근달 보름달 먼저 보면
시집 장가 잘 가고,
둥근달 보름달 먼저 보면
달처럼 고운 아기 낳는대요.

img_xl (4)

옥토끼도 순이도
가슴에 담아 두었던 소원
하나씩 꺼내 달님에게 빌어요.

‘달님, 우리 엄마 얼른 낫게 해주세요.’
‘달님, 이다음에 순이한테
장가들게 해 주세요.’

둥글둥글 탐스러운 보름달 아래서
빙글빙글 강강술래 돌아요.

일 년 하고도 열두 달
늘 오늘만 같아라.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늘 오늘만 같아라.

img_xl (5)

: )

“엄마, 추석이 뭐야?”

응, 추석은 일 년 중에
가장 큰 보름달이 뜨는 날이야.

“엄마, 한가위가 뭐야?”

추석을 한가위라고도 불러.
‘한’은 크다라는 뜻이고,
‘가위’는 가운데라는 뜻이야.
8월의 한가운데에 있는
큰 날이라는 말이지.”

“엄마, 제사는 왜 하는거야?”

그 해에 처음 거둬들인 곡식으로
맛있는 음식을 해서 조상님께
감사드려요…하고 인사드리는 거야.

“엄마, 다른 나라에도 추석이 있어?”

​어, 중국에서는 <중추절>이라는 하고,
일본에서는 <츠키미>라고 해.
두 나라 모두 이 날엔
동그란 ‘보름달’구경을 꼭 한단다.”

img_xl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