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를 위한 미움받을 용기

[아이와 의사소통이 부족한 부모에게] 엄마를 위한 미움받을 용기

2 921

나는 엄마가 되었습니다.
시간이 흘러 뒤를 돌아보니
준비 없이, 막연한 마음으로
내 아이를 맞이한 것 같습니다.

그냥,
엄마가 된 것 같습니다.

누구나 그렇게 물 흐르듯
저절로 엄마가 되는 줄 알았습니다.

그래서일까요.
막막한 게 한 두가지가 아니고
한고비 넘기면 또 한고비가
나타나 참 힘들었습니다.

늦은 새벽,
이유 없이 우는 아이를 안은 채
소리 없이 눈물을 흘렸고

도리질하며 젖병을
거부하는 아이를 보며
마음 가득 안타까워했습니다.

간신히 순간순간을
모면하며 견뎌낸 엄마.

하지만 아이가 커갈수록
엄마인 나는, 걱정이 앞섭니다.

아이가 반항할 때,
아이가 문제 행동을 보일 때,
아이가 공부를 안 하려 할 때,
아이가 일부러 혼날 행동을 할 때.

엄마인 나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엄마인 당신은 어떻게 하십니까?

오늘 소개할 책은
#미움받을용기 저자인 기시미 이치로가 쓴
<엄마를 위한 미움받을 용기> 입니다.

정신의학자 알프레드 아들러의
심리학을 바탕으로 책을 쓴 저자는
이렇게 말합니다.

“아이를 혼내지 말자.”
“아이를 칭찬하지 말자.”

혼내는 것 대신할 수 있는 게
뭐가 있는지 알고 싶다면,

아이를 대등한 존재로
보는 방법을 알고 싶다면,

이 책을 펼치고
용기 내어 보시기 바랍니다.

아이를 키우며 일상생활에서
충분히 겪고도 남을 다양한 예시를
통해 구체적인 솔루션을
얻으실 수 있으실 겁니다.

나름 잘해준다고 했는데
사소한 것에 토라져
“엄마, 미워!”를 외쳤던 우리 아이.

그 한마디에 불끈하며
“나도 너 미워!”라 말했던 엄마.

이제는 내 아이를 위해 ‘기꺼이’,
미움받을 용기를 내어보려 합니다.

‘엄마를 위한 미움받을 용기’ 입니다.

엄마를 위한 엄마가 될 모두를 위한 책, 읽어보기

 

설렘북스배너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