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 콜라보 #배성규

[책속의 한줄X그라폴리오] 아트 콜라보 #배성규

0 337

책속의 한줄X그라폴리오 9th 그 마지막 이야기
아트 콜라보 #배성규

#찹쌀독의어떤하루

작품 더 보기

Q1. 책한줄 구독자들에게 자기소개 부탁 합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글씨를 쓰고 그림을 그리는 배성규입니다.
어렸을 때부터, 줄곧 교과서에 낙서하는 것을 굉장히 좋아했습니다.
그것을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사람들이 좋아해 주면
저 역시도 굉장한 행복을 느끼기도 했죠.
언제부턴가 그런 것들이
저의 삶에 조금씩 변화를 가져오기 시작했어요.

다른 사람들의 삶에 어떤 변화를 가져오게 되는 순간,
그것이 우리가 이끌어나가는 삶을 결정한다고 생각해요.
저의 꿈. 그리고 저의 생각들을
사람들과 함께 나누길 원해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혼자서 꿈을 꾼다면 그것이 꿈에 그치지만,
페이지를 조금만 채워서 모두가 함께 꿈을 꾼다면,
그 드넓은 공간은 상상의 몫으로 채워지기 마련이죠.

Q2. 책한줄 공식질문입니다.
좋아하시는 책 또는 그림을 그리는 데 영감을 받은 책이 있나요?

저는 여행 에세이나, 일러스트 에세이를 좋아해요.
직업의 특성상 상상이나 공상을 굉장히 즐기는데,
짧은 글과 사진 한 장, 그림 하나는 저에게는 수십 가지의 영감을 주기도 해요.
이병률 작가님의 #끌림 이라는 책을 좋아해요.
한 권을 정독하고 시간이 지난 후에 또다시 책을 펼쳐요.
그때의 나와 지금의 내 생각들이 달라져 있을까?
되짚어 본 다음 꼼꼼하게 다시 읽어보곤 해요.
수많은 구절 중에, 제가 가장 좋아하는 부분은

‘열정이란 말에는 한 철 태양이 머물다
지나간 들판의 냄새가 있고
이른 새벽 푸석푸석한 이마를 쓸어올리며
무언가를 끄적이는 청년의 눈빛이 스며있고
언제인지 모르지만 언젠가는 타고 떠날 수 있는
보너스 항공권 한 장에 들어있는 울렁거림이 있다.
열정은 그런 것이다.’

라는 구절이에요. 늘 위로를 받고 힘이 되는 말이죠.
지난날의 나와 시간이 지난 지금
나의 마음의 크기가 같을까 하는 물음에
스스로 답을 찾고 있을 때,
나에게 다시금 격려의 말을 건네주는 기분이랄까요.
이것이 책이 주는 가장 큰 울림이 아닐까 생각해요.

Q3. 배성규 님의 작품을 보면 분명 일상 속 평범한 순간인데
행복하고 특별한 순간으로 느껴져요. 그런 순간에 대한 영감이나 모티브는 어디서 찾으시나요?

스누피의 저자 ‘찰리 M 슐츠’ 와 프랑스 삽화가 ‘장 자끄 상뻬’ 의 그림을 보고 자라서,
훌륭하신 두 작가분의 영향을 많이 받았어요.
거친 이미지 안에 철학이 담긴 그림이 아주 좋았어요.
기술이 발달하지 않았던 20세기 초의 흑백 무성영화에 있는 아날로그의 느낌을 무척 좋아해서
총천연색들과 화려한 기술, 놀랍도록 새로운 플롯이 아닌,
지나간 아름다움을 현재화하는 방법을 연구를 많이 했어요.
또한, 그러한 방법들로 많은 사람에게 그냥 지나치기 쉬운
일상의 다양한 모습들에 많은 공감과 따뜻한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거든요.
누구에게나 주어지는 오늘이라는 시간이 매일매일 특별하게 사는 사람은 없을 거예요,

그렇지만 그 특별한 일은 언제든지 특별한 무언가로 채우기 나름이거든요.
집, 길거리, 카페 등 우리가 어디에서나 맞닥뜨리는 일상의 조각들,
그곳에 겹겹이 담긴 다양한 삶의 모습, 일상의 기록들을 담으려고 노력해요.
어쩌면 영영 모른 채 지나갈 수도 있는 아주 사소한 것들까지도 말이죠.
작업의 영감은, 그 모든 찰나의 순간에 찾게 되더라고요.

책속의 한줄X그라폴리오
아트 콜라보, 9주간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문화 놀이터, #책속의한줄
감동과 재미, 그 모든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