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 콜라보 #박정은

[책속의 한줄X그라폴리오] 아트 콜라보 #박정은

0 350

책속의 한줄X그라폴리오
아트 콜라보 #박정은

#그라폴리오 에서 사랑받은 아티스트의 인터뷰와
주옥같은 작품을 만나는 세 번째 시간

박정은 님의
공간의 온도
뜻밖의 위로

#인터뷰 보기

Q1. 책한줄 독자분들께 소개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저는 기억을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 박정은입니다.
저는 언제나 사람들의 마음에 닿아 울림을 주고
위로가 되는 그림을 그리고 싶다는 꿈을 갖고 있습니다.
소설이나 에세이 등의 단행본 서적을 위한 일러스트 작업을 주로 하고,
동화책 일러스트도 종종 그리고 있습니다.

일러스트레이션 작업을 한 대표적인 책으로는
<그녀에 대하여>와 <당신에겐 그런 사람이 있나요> 등이 있습니다.

지난 1월에는 하루에 한 장씩 작업한 그림과 글들을 모아
제 이름을 건 에세이집 <왜 그리운 것은 늘 멀리 있는 걸까?>를 출간했습니다.
Q2. 책한줄 공식 질문입니다. ^^
좋아하시는 책을 알려주세요.

저는 책을 좋아해서 즐겨 읽는 편인데요.
특히 한강 작가님의 소설과 시를 좋아합니다.
그중에서도 <바람이 분다 가라>라는 소설은
몇 번이나 반복해서 읽었을 만큼 무척 좋아합니다.
제일 좋아하는 문구를 소개해 드릴게요.

“한 번의 획에 모든 걸 담아봐, 하고 삼촌은 말했다.
네가 경험한 모든 것이
한 번의 획에 필요하다고 생각해 봐.
자연, 너를 키운 사람, 기르다 죽은 개,
네가 먹어온 음식들, 걸어 다닌 길들…
그 모든 게 네 속에 있다고.
네가 쥔 붓을 통과해 한 획을 긋는 사람은,
바로 그 풍만한 경험과 감정과 힘을 가진 사람이라고.

누군가의 죽음이 한번 뚫고 나간 삶의 구멍들은
어떤 노력으로도 되살아나지 않는다는 것을.
차라리 그 사라진 부분을 오랫동안 들여다보아
익숙해지는 편이 낫다는 것을 그때 나는 몰랐다.

헤아릴 수 없는 시간을 그것으로부터
떨어져 나오기 위해 달아나고,
실제로 까마득히 떨어져서 평생을 살아간다 해도,
뚫고 나간 자리는 여전히 뚫려있으리란 것을,
다시는 감쪽같이 오므라들 수 없으리란 것을 몰랐다. ”

Q3. 작품에 반려동물이 나오는 그림이 많은데요,
과연 박정은 님에게 “반려동물”은 어떤 의미일까요?

어렸을 때부터 동물을 좋아하는
아버지 덕분에 늘 개를 키웠어요.
지금은 ‘먼지’라는 이름의
검은 고양이와 함께 살고 있고요.

반려동물과 함께 살면서 저는 늘 깜짝깜짝 놀랍니다.
이렇게 크고 한결같은 사랑을
내가 받아도 되나 싶어 감동하기도 하고요.

사람들에게 받지 못하는 위로를
동물들과의 교감을 통해 받기도 합니다.
관계를 맺고 마음을 열고
점점 서로에게 다가가며 함께 살아간다는 것이
삐걱거리고 쉽지 않지만
얼마나 경이롭고 행복한 일인지를
사람과의 관계뿐만 아니라
동물과의 관계를 통해서도 배워가고 있습니다.

#왜그리운것은_늘멀리있는걸까? 박정은 지음, 읽어보기

책속의 한줄X그라폴리오
아트 콜라보는 9주간 계속됩니다.
다음 주에도 멋진 작품 기대해주세요!

문화 놀이터, 책속의 한줄

감동과 재미, 그 모든 이야기
#책속의한줄 구독하기 > http://me2.do/x70yaLU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