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 콜라보 #현현

[책속의 한줄X그라폴리오] 아트 콜라보 #현현

0 409

책속의 한줄X그라폴리오
아트 콜라보 #현현

#그라폴리오 에서 사랑받은 아티스트의
인터뷰와 주옥같은 작품을 만나는 두 번째 시간

현현 님의 파리에 비가오면
작품보기

<책속의 한줄이 만난 현현 님 #인터뷰>

Q1. 책한줄 공식질문입니다.^^
좋아하시는 책이 있나요?

저는 <도덕경>을 계속 반복해서 읽어요.
정확히는 <서양이 동양에게 삶을 묻다>라는 책입니다.
작가인 ‘웨인 다이어’가 노자의 도덕경을
현대식으로 해석했지요. 책 속에 이런 문구가 있답니다.

“무슨 일을 하더라도
자신만의 독창적인 방식으로 하라.

창조적이 된다는 것은
다른 사람들로부터 쏟아지는 비난과 편견에도
흔들리지 않고 내면의 목소리를 믿는 것이다.”

사실 저는 그림을 전공하지 않았습니다.
경영학을 전공한 평범한 회사원이었고
뒤늦게 좋아하는 그림을 그리게 되었어요.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몰랐고 지금도 그렇지만
그때는 더욱 그림이 무엇인지 모르고 있었고요.

그 당시 비전공자에 실력도 없는 저를
조금 뻔뻔하고 자신감 있게 만들어준 한 줄 이었던 것 같아요.
지금도 미래에 대한 확신이 없어지고
그리고 있는 그림에 의심을 하게 될 때면
저를 잡아주는 한마디가 되곤 합니다.

Q2. 비 오는 배경의 그림이 많은데요,
현현 님에게 “비”는 어떤 의미일까요?

그저 비를 좋아한답니다.
수많은 사람이 비를 좋아할 수도 싫어할 수도 있는 것처럼
저는 비를 좋아하게 태어난 것 같아요.
누군가와 비를 보면서 나누었던 이야기들이 많이 생각나고
창문에 맺힌 빗방울이 아름답고
소리도 놓치기 아까울 만큼 좋은 것 같아요.

Q3. 실제 이야기를 담은 그림인지 궁금합니다. ^^

실제 이야기에 바탕을 두고 있죠.
모든 그림의 내용, 배경을 경험한 것은 아니지만
그림에서 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저의 진심이랍니다.
그림을 시작할 때 많은 용기를 주었던,
사랑했던 사람에 대한 기억을 주로 그리곤 한답니다.

책속의 한줄X그라폴리오
아트 콜라보는 9주간 계속됩니다.
멋진 작품 기대해주세요.

문화 놀이터, #책속의한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