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1994

[사람의 마음을 얻고 싶은 당신에게] 응답하라 1994

0 191

img_l

우리는 친해졌고, 가까워졌고, 익숙해졌다.
그리고 딱 그 만큼
미안함은 사소해졌고,
고마움은 흐릿해졌다.

아무 관심도 받지 못하고

베란다 귀퉁이에서 바짝 시들어버린
난초에게
때늦은 물과 거름은 소용없는 일이다.

관계가 시들기 전에
서로가 무뎌지기 전에 마음을 전해야 한다.

-응답하라 1994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