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사춘기, 이러지 않았나요?

우리의 사춘기, 이러지 않았나요?<코하루 일기>

0 128

 

어쩌면 지금보다

생각이 많았을

사춘기 시절의 우리.

 

친구들에게 소외되진 않을까?
여드름 때문에 못생겨 보이는 건 아닐까?

걔도 나를 좋아할까?

뽀뽀는 어떤 느낌일까?

나는 어떤 사람으로 성장할까?

어른이 된다는 건 무엇일까?

 

사소한 고민부터

거창했던 고민까지.

우리는 많은 생각을

머릿속으로 굴려보며

사춘기를 지나왔습니다.

 

<코하루의 일기>에는

사춘기의 우리가 있습니다.

 

그 시절 우린

자신도 감당이 안 되는

기분과 마음을 담아

감성이 담뿍 담긴 문장을 일기장에

꾹꾹 눌러쓰곤 했죠.

 

지금 돌이켜 보면 이불을 찰 것처럼

얼굴이 빨개지지만

그래도 제법 귀여웠던 그 시절의 우리.

 

일기장에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마음들

그리고 질문을 던지고

나름대로 내렸던 답이 있을 거예요.

지금 보면 웃기기도 하고

후회되기도 하고,

대견하기도 한,
지금보다는 덜 셈했던 그때의 우리.

 

코하루는 어떻게 성장해 갈까요?

그리고 여러분은 어떻게 성장했나요?

 

일기를 펼쳐본 당신에게

짓궂지만, 묻고 싶어요.

그 시절의 고민,

아직도 유효한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