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서툽니다. 사랑하는 사람에게도. 나에게도요.

여전히 서툽니다. 사랑하는 사람에게도. 나에게도요.<저마다의 별을 찾아서>

0 225

‘<어린 왕자> 읽은 것 같긴 한데…’

생각해 보면

코끼리를 삼킨 보아뱀, 머플러를 맨 어린 왕자 등

내용보다 몇 장의 삽화가 먼저 떠오르지 않나요?

 

떠올려보면 잘 생각나지 않는 어린 왕자 이야기.

(저 역시도 그랬어요)

 

근데, 오히려 잘된 걸지도 몰라요,

어린 왕자의 매력에 다시 빠질 기회니깐요.

 

<어린 왕자>를 다시 읽기 전엔

제목의 ‘어린’이란 단어 때문에

‘어른의 몸이 된 내겐 조금 유치하지 않을까?’하고

아주 오만한 생각을 했었지요.

‘그 소년’에게 위로를 받기 전까지요.

 

그리고

이 생각이 떠나지 않았어요?

‘나는 진짜 어른이 되었나?’

 

‘몸만 자란 건 아닌지,

나이를 먹으며 생각이 오염된 건 아닌지.’

 

어른이 되었다고 생각했는데,

제게 편견은 짙어졌고,

배려는 희미해져 가고 있더라고요.

 

읽기 전에 어리다고 깔보았던

지난날의 저를 반성합니다. (눈물)(눈물)

 

<어린 왕자>엔

제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더욱 깊은 이야기가 숨어있었어요.

 

‘소년’에게 오랜 기간 위로받아온

윤혜진 작가는

어린 왕자에게 우리가 더 잘 다가갈 수 있도록

‘그’가 전하는 마음을 잘 풀어서

책 <저마다의 별을 찾아서> 속에

담아내었습니다.

 

고민이 있을 때, 어린 왕자의

깊은 마음을 더욱 잘 이해하고 싶다면

이 책을 펼쳐보세요.

 

<어린 왕자> 속 문장과 대화 안에 숨겨진

깊이 있는 해석을 통해

소년과 더욱 깊고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을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