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대로 잘 살아지지가 않는다

생각대로 잘 살아지지가 않는다 <익숙해질 때>

0 477

 

제가 좋아하는 위로의 방식은요,

 

생각이 조금 많고

너무 잘나지도 않은

나와 비슷한 사람이

 

제 곁에 가만히 앉아

이야기를 들어주는 거예요.

 

그리고

내게 조심스럽게 건네는

그 사람의 조언은

언제든 싫지 않을 거예요.

 

오늘 소개해드릴 책

투에고 작가의<익숙해질 때>는

우리가 언젠가 겪었던 하루에 대한

조용한 성찰이 담겨 있습니다.

 

잠자리에 들 때면

떠오르는 오늘의 실수.

그렇게 절망적인 상태가 되면

저자는 우리에게 다가와

수선스럽지 않게

자기 생각을 조심스럽게 펼쳐놓습니다.

 

‘나도 비슷한 일을 겪었는데 말이야,’라는

자기 고백적인 저자의 말은

진심이 담겨 있기에

더욱 귀 기울이게 됩니다.

 

대단한 해답을 주는 것도

무조건적인 긍정도 없지만,

이상하게 마음이 따뜻해지는 글.

 

나직한 목소리로 해주는 위로가 담긴

<익숙해질 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