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떠나간 그 사람과의 추억,

나를 떠나간 그 사람과의 추억, <너라는 계절>

0 1121

 

“그때, 참 많이 사랑했었지.”

지나간 사랑을 떠올려보면
참 이상하게도

아팠던 사랑이
가장 많이 기억납니다.

나의 모든 걸 내주었고
그만큼 이별에 힘들어했지요.

나를 떠나간 그 사람을
미워하다가,
그리워하다가
마침내 추억했던 그날들.

여기, 한 작가가
자신의 사랑을 글로 남긴
책이 있습니다.

김지훈 작가의
<너라는 계절>입니다.

” 사랑에 빠졌던 그때,
나의 계절은 너였고, 너였고, 너였다.”

그의 사랑 이야기는

어쩌면 나의 한때의
이야기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누군가를 절절히 사랑해본 사람이 있다면
이 책을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