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의 눈사람

[눈을 기다렸던 내 아이에게] 한밤중의 눈사람

0 3739

img_xl

아침부터 내린 함박눈이
온 동네에 수북이 쌓였어요.

“하늘을 날던 산타 할아버지의
썰매가 느티나무 언덕에서
멈춰 버렸어. 우리가 구하러 가자.”

img_xl (1)

아짱과 눈사람 친구들은
느티나무 언덕으로 향했어요.

아짱은 눈사람 산을 올라갔어요.
썰매에 걸린 나뭇가지를 빼내자,
쿠쿵 하고 썰매가 움직이기 시작했어요.

“지금이에요, 산타 할아버지!”

img_xl (2)

썰매는 붕 날아올라
나무를 한 바퀴 빙 돌더니,
땅으로 내려왔어요.

“이제 어린이들에게 선물을
나눠 줄 수 있겠구나.
정말 고맙다.”

img_xl (3)

산타 할아버지가
작은 달님처럼 생긴 아이스크림을
모두에게 나눠 주었어요.

img_xl (4)

아침이 밝았어요.

“나도 산타 할아버지에게
빨간 모자를 선물 받았어.
우리 둘이 똑같네.”
아짱이 눈사람에게 말했어요.

​그러자 조금씩 녹기 시작한
눈사람 얼굴이 살며시
미소 짓는 것 같았어요.

img_xl (5)

: )

그렇게 기다렸던
함박눈이 내렸습니다.

나무 위에도, 길 위에도,
차 위에도, 머리 위에도,
하얗게 쌓이는 눈을 아이들은
얼마나 기다렸는지 모릅니다.

도로가 미끄러워지니까,
녹으면 질퍽거려지니까,
쌓인 눈을 치워야하니까,
출퇴근길이 귀찮아지니까,

눈을 반기지 않는 어른들과 달리
아이들은 추워도, 귀찮아도,
그저 반갑게 눈을 맞이합니다.

img_xl (6)

​올 겨울이 가기 전,
꼭 함께 눈을 만져보고 싶었는데
조금 마음이 놓입니다.

겨울같은 겨울을
함께 할 수 있어서.

작은 눈사람이라도 만들어
보여주려 했는데 벌써,
집 앞에 멋진 울라프 눈사람을
만들어놓으신 동네맘이 계시네요.

얼굴모를 그 분께
감사할 따름입니다~^^;

img_xl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