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토리 마을의 서점

[책의 힘을 알게하고픈 내 아이에게] 도토리 마을의 서점

0 386

img_xl

점장님은 책을 참 많이 읽어요.
새 책이 들어오면 하나하나 살펴보아
책의 내용을 잘 알고 있지요.

“지로 왔니? 왜 이렇게 기운이 없어?”
“제가 잘못을 해서 엄마에게
꾸지람을 들었어요… 그래서 너무 슬퍼요.”

img_xl (1)

“그럴 땐 이 책을 읽어보렴.”
점장님은 지로에게 <덜렁이 발명가 로드니>
라는 책을 추천했어요.

“저도 나중에 점장님처럼
대단한 서점 직원이 되고 싶어요.”
고나로가 말하자, 점장님이 대답했어요.

“아니지, 내가 대단한 게 아니라
책이 대단한 거란다.”

img_xl (2)

구연동화는 누리의 일이에요.
아이들은 누리의 이야기를 기다렸어요.

“레드는 황금색으로 빛나는
보물을 찾으려고 여행을 떠났어요.
레드의 눈 앞에 커다란 바다가
매우 넓어서 끝없는 강 같았어요.”

img_xl (3)

아이들은 바다를 상상하기 시작했어요.
‘바다에는 물이 굉장히 많은가 봐!’

“레드는 모자 배를 타고
바다 저 멀리로 나아갔어요.
그런데 갑자기 높은 파도가…”

그때 갑자기 방 안이 깜깜해졌어요.
정전이 된 거예요!

img_xl (4)

“꺅!”
“으악 깜깜해!”
아이들은 놀라서 우왕자왕했어요.

누리는 다음 장면을 떠올리면서
구연동화를 다시 시작했어요.

울던 아이도 이야기가 듣고 싶어
금방 울음을 그쳤어요.
아이들은 조금씩 침착해졌어요.

img_xl (5)

캄캄하고 무서웠던 일은
이제 까맣게 잊고 말았어요.
방에 전기가 다시 들어왔어요.

“보물을 찾은 레드는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았답니다. 끝!”

이야기는 끝났는데,
아이들은 아직도 책 속에 있었어요.

​”책은 역시 굉장해요!
정말 마법의 힘이 있나봐요!”

누리는 책이 가진 힘이
신기하고 놀라웠어요.

점장님과 고나로도 빙그레 웃으며
고개를 끄덕였답니다.

img_xl (6)

: )

아이가 기분이 안좋을 땐
평소 낄낄대며 읽는 학습만화 몇 권을
일부러 집 안 여기저기에 둡니다.

아이가 뭔가에 삐쳐 있을 땐
엄마가 등장하는 정적인 그림책을
일부러 눈에 띄게 두고

아이가 공부 때문에 고민할 땐
휑~ 하니 글자없는 그림책을
슬쩍 들이밀어보기도 합니다.

먹힐 때도 있고,
좀처럼 안먹힐 때도 있지요.

하지만 이제 아이도
책을 통해 마음을 전하고픈
엄마의 마음을 눈치챈 걸까요.

“엄마, 이거 왜 여기있어?”하며
은근슬쩍 말을 걸기도 합니다.

그냥 큰 욕심 없습니다.

img_xl (7)

내 아이에게,
그리고 엄마들에게,
‘힘 내’라는 말 대신
책을 통해 힘을 주고 싶을 뿐입니다.

책이 가진 힘을 믿었던
그림책 속 도토리 마을의
멋진 친구들처럼!

(초판 한정 부록, 귀여운 활동북 득템!^^
옛날 종이인형 놀이하듯 놀 수 있답니다)

img_xl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