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의 공식

[나이에 민감해지는 당신에게] 서른의 공식

5 838

“몇 살이세요?”

아무렇지도 않게 대답하던
작년과는 달리,

“서른 살이에요” 라고 말하기가
어쩐지, 쉽지가 않습니다.

이제 나도
나잇값을 해야 할 것 같아,
나이가 주는 부담감에 시달리며
주변을 살펴보게 됩니다.

지금의 모습이
스무 살 때 생각했던 모습이 아니듯,
마흔 살에도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을 것 같아 불안해지기도 합니다.

이렇듯,
서른이라는 나이의 무게 때문에
고민하는 사람들을 위한 책이 있습니다.

이서윤의 <서른의 공식> 입니다.

“학교 다닐 때도
수학은 포기했었는데, 공식이라니!”

걱정하지 마세요.
수학 공식을 알려주는 책이 아닙니다. ^^

눈에 보이지 않아 더 막연했던
나이 먹는 것에 대한 생각과 고민을,

재치 있게,
숫자와 공식으로 풀어낸 책입니다.

또 ‘서른’을 표현한 웃픈(?) 그림들이
‘서른 앓이’에 시달리는
사람들의 마음을 포근히 달래주기도 합니다.

“나이가 들어간다는 것은 어쩌면
인생을 사는 자신만의 공식을
하나둘씩 만들어가는 것일지도 모른다.”

읽다 보니,
꼭 서른 살만 읽는 책이
아니라는 생각도 듭니다.

자신의 말과 행동에 책임을 져야 하는
이 세상 모든 어른의
모습을 닮은 책입니다.

‘내 인생도 수학공식처럼
대입해서 풀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하시는 분께,

‘이 나이에 이 정도 조건은 갖춰야지’
부쩍 나이에 민감해지신 분께,

“내 나이가 어때서!”
당당히 외치게 하는 책,
이서윤의 <서른의 공식>을 추천합니다.

p.s 서른을 바라보는 자녀에게,
힘내라고 말하고 싶다면
이 책을 추천해드립니다.

서른 즈음에 노래를 듣고 울컥했다면, 읽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