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밖의 위로

[지금 따듯한 위로가 필요한 그대에게] 뜻밖의 위로

1 1336

단골 카페에서
평소 좋아하던 카푸치노를 마시며
조용히 음악을 듣고 있던 그녀,

별안간 와락 눈물을 터트립니다.

“사람들은 어떻게 버티고 있는 걸까?”

그녀는 쿠션을 끌어안고
엉엉 울었습니다.

그제야
스스로가 많이 지쳤다는 걸,
애써 외면하며 꽉꽉 채워왔던 삶이
터져버렸다는 걸 알아차렸습니다.

그때,
울고 있는 그녀에게
누군가 다가왔습니다.

고개를 든 그녀의 눈앞에 보이는 건,
방금 막 내린 따듯한 카푸치노.

뜻밖의 누군가가 건네준
‘뜻밖의 위로’였습니다.

그녀는
그 말 없는 작은 친절을
다른 누군가에게도
나누어주고 싶어졌습니다.

유별나지도, 요란하지도 않은
살면서 느꼈던 뜻밖의 소소한 위로를 말이지요.

누워 있을 때 가만히 다가와 온기를 나눠주던 반려동물
울고 있을 때 말없이 곁에서 안아주던 친구
혼자 있고 싶을 때 나만의 공간이 되어주던 화장실

그리고 이 소소한 위로의 순간들을
그림으로 엮었습니다.

마치 애니메이션처럼 그림들이
하나하나 이야기로 이어집니다.

내 안에 쌓인 기억을
뒤적거릴 수 있는 틈까지
충분히 주면 말이지요.

혼자 있고 싶지만
누군가에게 위로받고 싶다면,
아무 말도 안 하고 싶지만
침묵이 괴롭게 느껴진다면,

이 책을 열어보세요.

내 곁에 있는 따듯한 순간을
발견하게 해주는 책,
박정은의 <뜻밖의 위로>입니다.

일상의 따듯한 순간을 찾고 싶다면, 읽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