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날

[방학 맞이한 내 아이에게] 어떤 날

0 355

img_xl

“언니!”
“할머니!”

다들 어디갔지?

“수아야, 놀자!”

없네…

img_xl (1)

“진이야~ 진이야, 놀자!”

다들 어디 갔을까?

img_xl (2)

내가 어제 수아를 미는 바람에
삐쳐서 숨었나?

정말 심심하다.

img_xl (3)

“영희야!”

어, 엄마다!

“영희야, 영희야!”

img_xl (4)

다들 어디서 나타났지?

오늘
참 이상한 날이네.

img_xl (5)

: )

‘딩동~’
아이의 방학이
시작되었습니다.

‘딩동~’
엄마에겐 개학입니다.

이제 하루에도 몇 번씩
이 말을 듣겠지요.

“엄마, 나 심심해.”
“엄마, 나랑 놀아줘.”
“엄마, 나 이제 뭐해?”

친구들은 어디로 갔는지
날씨만큼 휑하고 썰렁한
동네 놀이터.

아이의 심심하단 말에
더 고심할 엄마.

이제 막,
엄마는 심심하지 않은
아이의 방학이 시작되었습니다.

img_xl (6)